전국최초 지방교육자치, 시흥서 움튼다
전국최초 지방교육자치, 시흥서 움튼다
  • 김신섭
  • 승인 2019.0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중·고와 평생교육, 학교 밖 청소년까지 아우르는 연계 교육체계 구축할 것"
▲ 윤영병 시흥시평생교육원장이 11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한국형 지방교육자치 모델'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시흥시

시흥시가 전국 최초로 '한국형 지방교육자치 모델'을 구축한다.

윤영병 평생교육원장은 11일 시흥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정례 언론브리핑에서 지방교육자치 모델 구축의 필요성과 추진 상황, 향후 계획 등을 발표했다.

한국형 지방교육자치 모델은 학교의 정규교육과정 뿐만 아니라 지역이 가진 인적, 물적 자원을 체계적으로 모아 교육이 필요한 모든 곳을 지원하는 새로운 센터다.

시가 계획하고 있는 교육자치는 현재 분리돼 운영 중인 초·중·고 교육과 평생교육을 연계해 유아에서 노년까지, 학생과 학교 밖 청소년까지 포괄하는 연계 교육체계를 구축하는 것이 핵심이다. 이러한 시도는 전국에서 시흥시가 처음이다.

시흥시는 2011년 지역의 수준 높은 교육여건 마련을 위해 공교육을 지원하는 '시흥혁신교육지구' 사업을 시작했다.

2015년 지역사회와 지방정부, 교육청의 물적, 인적 자원을 연결해 '시흥행복교육지원센터'를 개관했고, 2016년부터 마을교육공동체를 바탕으로 한 '혁신교육지구 시즌Ⅱ'를 운영하고 있다.

하지만 지금의 시흥행복교육지원센터는 공교육만을 지원하고 있기 때문에 복잡한 교육 요구를 감당하는 데 한계가 있다.

또 서울대와의 교육협력사업, 새로운 인구 유입, 원도심과 신도시의 격차 문제 등 다양한 현안을 고려해 시흥에 맞는 교육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는 것이 시의 입장이다.

시는 이를 위해 지난해 11월 마을·학교·시청·교육청·의회 등의 관계자 20명으로 구성된 공동기획단을 출범시키고 총 19회에 걸친 논의를 통해 지방교육자치 개념 확립과, 시의 역할 등을 고민해 왔다.

시는 오는 7월까지 시흥포럼을 통한 논의를 이어가고, 49개 지방정부가 연대한 혁신교육지방정부협의회와 함께 2019년 대한민국 교육자치 콘퍼런스에서 주제포럼을 진행할 계획이다.

시는 이러한 사전 점검을 통해 오는 2021년에는 시와 교육지원청의 제도적 한계를 넘어 통합적인 교육 시스템을 제공하고, 마을과 학교 그리고 시와 교육청이 수평적 파트너가 되는 하나의 독립기관 구축이 목표다.

윤영병 평생교육원장은 "시가 지난 9년간 혁신교육지구 사업을 수행하면서 수준 높은 시흥 교육의 토대를 다져왔다"며 "시민이 태어나 학령기를 거쳐 직업을 결정하고 노년에 이르러 죽음을 맞이할 때까지 언제 어디서든 원하는 교육을 받을 수 있는 시스템이 바로 이곳 시흥에서 움틀 것"이라고 말했다.

/시흥=김신섭 기자 sskim@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