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연료전지 찬성표 던진 한수원 이사, 퇴직 3개월 만에 대표로
인천연료전지 찬성표 던진 한수원 이사, 퇴직 3개월 만에 대표로
  • 박범준
  • 승인 2019.06.11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동구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건립 사업의 주체인 인천연료전지가 지배사 한국수력원자력㈜ 퇴직자의 재취업 창구로 전락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한수원이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확대 정책 이행(인천일보 6월6일자 1면)보다 제 식구 자리를 늘리기 위해 연료전지 발전 사업을 추진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10일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 '알리오'를 통해 확인한 결과, 전모 인천연료전지 대표는 한수원 기획본부장으로 근무하던 중 지난해 7월10일 퇴사한 뒤 10월8일 인천연료전지에 재취업했다.

인천연료전지는 시장형 공공기관 한수원이 지분 60%(141억원)를 출자한 한수원 자회사여서, 최근 5년 내 한수원 퇴직자가 이 회사에 취업을 하게 되면 한수원이 그 내용을 공시해야 한다.

아울러 전 대표는 같은 해 5월4일 한수원 근무 당시 UAE사업센터 대회의실에서 개최한 제5차 이사회에 이사 자격으로 참석해 안건으로 올라온 '인천연료전지 발전 사업 출자안'에 찬성표를 던진 것으로 확인됐다.

전 대표를 비롯한 참석 이사 13명 모두 이 출자안의 원안 가결에 동의했다. 전 대표는 그 당시 이사회 운영을 책임지는 기획본부장이었다.

그가 사실상 인천연료전지 설립에 관여한데다 한수원 퇴직 3개월 만에 이 회사 대표를 맡았다는 점에서 동구 연료전지 발전 사업의 추진 배경에 한수원의 제 식구 챙기기가 있었던 것 아니냐는 의심이 들고 있다.

한수원이 2011년 설립한 또 다른 연료전지 발전사 경기그린에너지(한수원 지분 62%)도 한수원 본부장 출신이 대표를 맡고 있는 것도 이런 의심을 뒷받침한다. 한수원이 지분 29%를 출자한 노을그린에너지 대표도 한수원 임원 출신이다.

이도형 홍익정경연구소장은 "공공기관인 한수원이 자회사 인천연료전지를 퇴직자의 재취업 창구로 활용하다 보니, 결국 발전소 건립 반대 주민과의 갈등에 대한 안일한 대처로 이어진 것은 아닌지 의심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전 대표는 "동구 연료전지 발전 사업은 신재생에너지 정책을 이행하고자 한수원 투자심의위원회를 거치는 등 정상적으로 추진된 사업이다. 누구를 보내기 위해 기획된 사업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이어 "인천연료전지 대표 선임은 공모를 통해 진행됐고, 내가 전문성을 인정받아 최종 선발된 것"이라며 "한수원 재취업 심사에서도 대표로 임명되는 것에 대해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다"고 주장했다.

/박범준 기자 parkbj2@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초코 2019-06-12 11:52:16
다들 끼리끼리였구나 그래서 그런거였구나
알리지도 않고 공청회도 없이 동대표 딸랑 몇명 모아놓고 주먹구구식으로 주민설명회 했다고
주민선동하더니 이핑계 저핑계 요리저리 말도 안되는 짓하며 주민들 고소하고 적반하장도 유분수지
먼저 너네집 앞에 발전소 투자해서 건립해라 그렇게 좋은걸 왜 여기다 하려고하냐 동구는 그렇게 좋은거 투자받아본적이 없어서 필요성을 전혀 느끼지 못한다 너무 좋아서 전기가 넘쳐 흘른다고 하니 너네집앞에 하면되겠네 동구는 지금 쓰는 전기로도 인구가 너무 없어서 충분하다 너네같은 못된것들이 자꾸 동구를 갉아먹으니 젊은 세대는 다 떠나고 노인인구층만 남아서 인천에서 제일 인구가 격함한 도시록 통계가 나오는구나 인구 5만의 도시에 전기발전소는 필요없다 필요한 너네가 가져가!!!!제발

한수원은 뭐하심? 2019-06-11 07:05:04
한수0이 지분율 60프로. 경기그린에너지는 주민 고0 하고
노을그린에너지는 견0보내고. 아...한수0 출신 대표님들이셔서 그런거였구나..진짜 미래산업 걱정하시는 거면 안전성은 검증하고 넘어가야 되는거 아닌가요? 주거지 인근 200미터는 넘 하잖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