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싸움' 성남시의회 의사일정 파행
'몸싸움' 성남시의회 의사일정 파행
  • 이동희
  • 승인 2019.0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의원 '판교구청사 예정부지 매각' 심의 중 시비 … 4명 병원치료
경제환경위·행감 등 전면 중단 … 박문석 의장 "정상화 최선 다하겠다"
성남시의회의 여야 의원들 간 폭력사태로 행정사무감사 등 의사일정이 전면 중단됐다.

10일 성남시의회에 따르면 7일 경제환경위원회 사무실에서 판교구청사 예정부지 매각 안건을 심의하던 자유한국당 소속 안광환 위원장과 더불어민주당 윤창근 의원이 시비 끝에 멱살잡이를 했다.

이어 문화복지위원회 소속 한국당 정봉규 의원이 경제환경위원회 회의실로 들어와 민주당 서은경·최미경 의원과 몸싸움을 벌였다.

안 위원장은 경찰을 불렀고 몸싸움을 한 여·야 의원 4명은 병원 치료를 받았다.

안 위원장이 이날 입원치료 중이라 판교구청사 예정부지 매각 안건 심의를 위한 경제환경위원회가 열리지 않았다.

또 7일부터 열릴 예정이던 상임위원회별 행정사무감사도 진행되지 않고 있다.

시의회 관계자는 "민주당과 한국당이 폭력사태에 대한 책임을 서로에게 떠넘기며 의사일정의 차질이 이어지고 있다"며 "두당이 형사고발까지 공언한 터라 수습이 쉽지 않아 보인다"고 했다.

성남시도 이날 입장자료를 내 "판교구청 예정부지 매각 안건 상정에 앞서 주민설명회를 열어 의견을 수렴했고, 시정브리핑을 통해 매각의 필요성과 시급성 등을 밝힌 바 있다"며 "'특정기업과 유착했다', '졸속으로 팔아넘기려 한다' 등 왜곡과 허위발언이 난무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시는 시유지인 분당구 삼평동 641 일반업무시설용지 2만5719㎡를 매각하기 위한 공유재산 관리계획변경안을 시의회 정례회에 제출했다.

시는 앞서 2008년 7월 이곳에 판교구청을 짓기 위해 LH로부터 578억원에 매입했다.

민주당은 "판교구청 신설이 어렵고 해당 부지에 첨단기업을 유치하고 매각대금으로 공공인프라를 확충하겠다는 계획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한국당이 별다른 반대 논리도 없이 의혹만 제기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나 자유한국당은 "성남 최고의 노른자위 땅 매각의 시급성 여부와 함께 매각대금의 사용처도 적절한지 의문이다. 이재명 전 시장이 퇴임 직전 해당 부지 매각과 관련해 지역 업체와 양해각서(MOU)를 맺은 것도 석연치 않다"고 했다.

박문석 성남시의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판교 구청 예정부지 매각에 대한 안건을 심의하던 중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한 것에 대한 시민들의 우려섞인 목소리를 듣고 있다"면서 "시정부 행정에 차질이 없도록 의회 정상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성남=이동희 기자 dhl@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