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산동 특고압 협의회 첫 회의 … 한전 "전자파 저감시설 세우자"
삼산동 특고압 협의회 첫 회의 … 한전 "전자파 저감시설 세우자"
  • 이순민
  • 승인 2019.0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중선로 전자파 민원 해법을 찾는 인천 '삼산동 특고압 협의회'가 첫 회의를 가졌다.
한국전력공사는 저감 시설로 전자파 피해를 줄이는 방안을 제시했다. 주민들은 토론회를 열어 전자파 측정 결과를 공유하고 전문가 자문을 구하기로 했다.

부평구는 지난 7일 구청에서 '삼산동 특고압 협의회' 1차 회의를 열었다고 9일 밝혔다. 주민·공무원·정치권 관계자로 구성된 민관대책위원회와 한전이 처음 대면하는 자리였다.

한전은 이날 회의에서 진산초등학교 인근 맨홀에 시범 적용한 전자파 저감 시설에 대해 설명했다. 알루미늄판 등 복합재로 시공한 저감 시설을 설치한 결과 전자파가 기존 노출량에 비해 70~75% 감소했다는 것이다. 한전은 삼산동 전력구 구간 가운데 전자파 노출량이 많은 나머지 맨홀 3개에 저감 시설을 설치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전자파 저감 시설의 설치 비용은 개당 1억5000여만원으로 알려졌다. 삼산동 주민이 요구하는 대로 전력구를 이설하거나 지하 30m 이상 깊이로 매설하는 데에는 550억원이 소요된다고 한전은 설명했다. 비용이 많이 드는 전력구 이설 대신 전자파 저감 시설로 타협점을 찾으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민관대책위는 한전 제안을 바탕으로 오는 19일 2차 회의를 열어 협의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부평구 관계자는 "한전의 대책을 들어보려고 1차 회의에선 요구안을 제시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편 삼산동 주민들은 12일 삼산2동 행정복지센터 회의에서 토론회를 개최한다. 주민들은 토론회를 통해 올 1월까지 진행됐던 전자파 공동 조사 결과를 공유하고, 전문가 의견을 바탕으로 법제도적 개선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순민 기자 smle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