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투수 산체스 '5월 MVP' 후보에
SK 투수 산체스 '5월 MVP' 후보에
  • 이종만
  • 승인 2019.0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단·팬 투표 거쳐 9일 최종발표
SK와이번스 산체스와 KIA 양현종(이상 투수), NC 양의지와 롯데 이대호(이상 타자)가 '2019 KBO 리그 5월 MVP' 후보로 뽑혔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3일 이들 4명을 KBO 리그 타이틀스폰서 신한은행이 후원하는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5월 MVP 후보로 확정했다.

이들 중 한명이 한국야구기자회 기자단 투표와 신한은행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신한SOL(쏠)'에서 진행되는 팬 투표를 합산한 점수를 통해 최종 수상자로 결정된다.

SK 산체스는 5월 한달 간 총 5경기에 등판, 4승1패를 기록하며 승리 부문 공동 1위에 올랐다.

SK의 1위 질주에 힘을 보탠 우완 파이어볼러 산체스는 총 32와 2/3이닝을 투구하는 동안 평균자책점 1.65(4위)를 기록하며 4월(1.73)에 이어 1점대 평균자책점을 지켰다.

KIA 양현종은 5월 들어 에이스의 면모가 살아났다. 총 6경기에 등판해 4승 2패를 기록했다.

등판한 6경기에서 모두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하며 안정적인 피칭을 선보인 양현종은 팀의 분위기 반등에 기여했다.

5월 한달 간 산체스와 함께 승리 공동 1위(4승), 탈삼진 1위(44개)로 2관왕으로 차지했고, 평균자책점은 1.10으로 2위에 올랐다.

또 이 기간 41이닝을 투구해 개인통산 1700이닝을 돌파 하기도 했다.

타자 부문 후보에 오른 NC 양의지는 절정의 타격감으로 지난달에 이어 5월 MVP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양의지는 전체 타자 중 유일하게 5월 타율이 4할을 넘어서(0.408) 해당 부문 1위를 기록했다.

체력소모가 심한 포지션인 포수임에도 불구하고 타석에서도 집중력을 발휘해 출루율 0.528로 이 역시 유일하게 5할대 출루율을 기록하며 1위에 올랐다.

롯데 이대호는 5월 한달 엄청난 타격을 선보였다. 총 27경기에 출장해 7홈런(공동1위), 31타점(1위), 장타율 0.664(1위)로 3개 부문에서 1위에 올랐다.

또 41안타(2위), 타율 0.383(3위), 출루율 0.455(3위) 등 타격 부문 전반에서 뛰어난 활약을 펼치며, 거포로서 본격적인 실력 발휘에 나섰다.

'신한SOL(쏠)'에서 실시하는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5월 MVP 팬 투표는 7일 자정까지 진행된다.

신한은행에서는 투표 종료 후 참가자 중 추첨을 통해 마이신한포인트를 비롯해 야구 예매권,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쿠폰 등 다양한 경품을 증정할 예정이다.

KBO 월간 MVP로 선정된 선수에게는 상금 200만원과 함께 60만원 상당의 신한은행 골드바가 부상으로 주어진다.

아울러 신한은행의 후원으로 MVP 선수의 출신 중학교에 해당 선수 명의로 100만원 상당의 기부금이 전달된다. 결과는 9일 발표된다.

/이종만 기자 malema@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