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 제1국제여객터미널, 연안용 전환을"
"인천항 제1국제여객터미널, 연안용 전환을"
  • 김칭우
  • 승인 2019.0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사회 "매각 반대 … 섬 주민 위해 이용해야"
IPA "개발 뒤집기 어려워 … 시, 교통정리 필요"

신국제여객부두 준공을 앞두고 인천 중구 연안부두에 있는 제1국제여객터미널 활용방안 관련 논쟁이 뜨겁다.

옹진군과 인천지역 시민단체들은 인천항만공사에 제1국제여객터미널 매각 철회와 연안여객터미널 전환을 요구하고 있는 반면 항만공사는 중구 등과 장기간 협의해 개발방향을 정한 만큼 인천시 차원의 교통정리를 바라고 있다.

인천시민사회단체연대, 인천내항살리기시민연합 등은 3일 공동성명을 내고 "인천항만공사가 제1국제여객터미널을 매각하지 말고 연안여객터미널로 활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현재 사용 중인 인천 연안여객터미널은 건설한 지 24년이 지나 낡았고 지상 3층, 연면적 5400㎡에 불과해 연간 100만명에 달하는 이용객을 수용하기에 너무 좁다"고 강조했다.

이어 "공기업인 인천항만공사가 국가항만시설인 제1국제여객터미널을 매각해 재정을 확충하기보다는 연안여객터미널로 전환해 인천 섬 주민과 관광객이 더 편리하게 여객선을 이용하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군민 대부분이 연안여객터미널을 이용하고 있는 옹진군도 제1국제여객터미널 존치와 연안여객터미널 전환을 요구하고 있는 상태다.

주말·성수기 하루 4000명이 이용하는 대중시설인 현재 연안여객터미널이 낡고 협소한 만큼 국제여객터미널을 연안여객터미널로 전환해 도서민들의 편의증진과 배후 2600만 수도권 시민들의 해양관광의 거점으로 삼아야 한다는 입장이다. 여기에 향후 남북관계가 개선될 경우 인천항을 남북협력의 거점 물류기지로 삼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장정민 옹진군수는 "도서민들의 편의증진은 물론 여객선 대형화와 선박 수 증가에 따른 선박사고 예방, 미래 선진해야 관광 구현, 무엇보다 남북물류 거점항으로서의 역할을 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제1국제여객터미널을 연안여객터미널로 전환해야 한다"고 밝혔다.

인천항만공사는 올해 말 새 국제여객터미널 개장 이후 기능이 상실되는 제1국제여객터미널을 매각 처분할 계획을 갖고 해당 부지에 해안특화상가가 포함된 주상복합을 건립한다는 구상이다. 제1국제여객터미널의 감정가는 부지(5만3200㎡)와 건물(2만5500㎡)을 합쳐 1140억원이다.

항만공사 관계자는 "무엇보다 중구 등과 장기간 협의해 개발방향을 뒤집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중구와 옹진군의 이해관계가 달린 만큼 해양관광과 물류 등의 차원에서 인천시가 교통정리를 해줄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김칭우·이아진 기자 chingw@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