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기획] 대중교통 이용실태 살펴보니-'돈맥경화' 준공영제 확대 혈로 뚫기
[월요기획] 대중교통 이용실태 살펴보니-'돈맥경화' 준공영제 확대 혈로 뚫기
  • 정회진
  • 승인 2019.06.03 00:05
  • 수정 2020.03.10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연말 M버스에 적용하지만 광역버스는 난색…연수구, 송도국제도시 무상 셔틀버스 도입 검토


인천 송도와 청라 등 주민들이 서울 접근성 개선을 위한 교통 대책 마련을 요구한 가운데 정부는 M버스 및 광역버스의 준공영제 확대 카드를 꺼내들었다. 버스 중단에 따른 불편이 심화되고 있는 송도 주민들을 위해 연수구는 무상 셔틀버스 도입도 검토하고 있어 근본적인 대책이 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2일 인천시 등에 따르면 정부는 빠르면 연말쯤 우선적으로 M버스의 준공영제를 도입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대중교통 공공성 강화를 위해 광역버스 사무를 현재 지자체에서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회 사무로 전환하고, 준공영제 등을 통한 재정을 직접 지원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인천시 역시 수도권으로 진입하는 교통 수요가 늘어나고 있고, 노선 폐선 및 유찰로 시민 불편이 가중되고 있는 만큼 광역버스도 준공영제가 도입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인천에서만 대중교통 경쟁력 하위 지역이 13곳에 달한다.

문제는 돈이다. 인천에서 안내버스에 이어 광역버스까지 준공영제를 도입할 경우 광역버스 준공영제 예산이 추가로 연간 300억원이 필요할 것으로 추산된다.

그러나 준공영제가 광역버스에 적용되면 시행 첫 예산은 300억원이지만 머지않아 시내버스 준공영제 예산을 훌쩍 뛰어넘을 것이라는 전망이 있다. 시내버스 준공영제 예산은 2010년 431억원에서 올해 1271억원까지 늘었다. 이에 따라 시는 광역버스 준공영제 예산을 정부가 100% 지원해야 하고, 그렇지 않을 경우 준공영제 도입은 어렵다고 선을 그었다.

정부와 지자체는 대책으로 준공영제를 검토하는 한편 연수구는 송도 국제도시 내 무상 셔틀버스 도입 여부를 따져보기로 했다.

연수구는 인천연구원에 송도국제도시 내부 교통 편의 증진 연구 용역 시행을 건의했다. 연구 용역을 통해 무료 셔틀버스 도입의 타당성을 분석할 방침이다.

이에 앞서 인천교통공사가 무료 셔틀버스 운영 비용을 분석 결과, 연간 10~20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했다. 그러나 기부행위에 해당하는 선거법 위반 소지가 있어 향후 도입 여부는 지켜봐야 한다.

시 관계자는 "도시철도 2호선 개통 등으로 교통 수요가 분산되면서 광역버스 업체 중 수익을 내는 업체가 거의 없다"며 "하루 빨리 광역버스 업무를 국가 사무로 전환하고 정부가 준공영제 재정 지원도 부담해야 한다"고 말했다.

/장지혜·정회진 기자 hijung@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