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나비 마이너 갤러리' 최정훈, 김학의 의혹, 유영현 이어 학교폭력 의혹 '상세 해명 촉구 성명문' 발표
'잔나비 마이너 갤러리' 최정훈, 김학의 의혹, 유영현 이어 학교폭력 의혹 '상세 해명 촉구 성명문' 발표
  • 온라인뉴스팀01
  • 승인 2019.0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일보=온라인뉴스팀01]

밴드 잔나비 보컬 최정훈(27)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게 향응 제공 혐의를 받는 사업가 아들로 회사 경영에도 참여했다는 의혹에 이어 학교폭력 의혹이 불거지고 있다.

SBS TV '8뉴스'는 24일 김학의 전 차관에게 3천만 원이 넘는 향응과 접대를 한 혐의로 최근 검찰 수사단 조사를 받은 최모 씨가 3년 전 부동산 시행업체를 설립해 따낸 용인시 개발 사업권을 둘러싸고 사기 혐의 등으로 고소당했다고 보도했다.

이와 함께 최씨 회사 1, 2대 주주가 유명 밴드 보컬인 아들을 포함해 두 아들로, 이들이 주주총회에서 의결권을 행사하는 등 경영에 개입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이후 유명 밴드 보컬로 최정훈이 지목됐고 누리꾼은 MBC TV '나 혼자 산다'를 통해 '짠내'나는 생활을 보여준 최정훈의 반전 배경에 배신감을 나타냈다.

이에 최정훈은 25일 SNS를 통해 자신과 형인 매니저 최정준씨에 대한 의혹을 해명하고 나섰다.

최종훈은 "제 음악에 공감해주시고 제 음악이 추억 한 편에 자리하셨을, 그래서 현재 떠도는 소문들이 소름 끼치게 불편해하실 많은 팬들께 있는 그대로의 진실을 전해드리겠다"며 장문의 글을 올렸다.

최정훈은 인스타그램에 "저희 형제의 원동력이 된 것은 아버지의 돈과 백이 아닌 아버지의 실패였고 풍비박산이 난 살림에 모아둔 돈을 털어 지하 작업실과 국산 승합차 한 대 마련해 주신 어머니에 대한 미안함과 고마움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아버지 회사 주주로 참여한 것과 관련해 "잔나비를 결성할 때인 2012년께 아버지 사업이 실패했다"며 "이후 사업 재기를 꿈꾸는 아버지 요청으로 회사 설립에 필요한 명의를 드렸다. 제 명의 주식에 대한 투자 금액은 1천500만원"이라고 해명했다.

또 아버지와 김학의 전 차관 관계에 대해선 "제가 아는 사실은 아버지와 그 사람이 제가 태어나기 전부터 가까이 지내던 친구 사이였다는 것"이라며 "저는 그 사람으로 인해 어떠한 혜택조차 받은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최정훈은 "저와 형은 이런 큰일을 감당할 힘도 꾀도 없다"며 "저희 형제 원동력은 아버지의 돈과 '빽'이 아닌 아버지의 실패였고, 풍비박산 난 살림에 모아둔 돈을 털어 지하 작업실과 국산 승합차 한 대 마련해주신 어머니에 대한 미안함과 고마움이었다"고 호소했다.

이어 "제 진심과 음악과 무대 위에서 보여준 모습이 위선적으로 비치는 게 죽기보다 두렵다"면서 "심려 끼쳐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전날 불거진 유영현의 학교폭력 가해자 논란과 관련 "진심으로 저희 모두에게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음악 하나만 바라보고 긴 여정을 숨차게 뛰어왔기에 뒤를 돌아볼 시간을 갖지 못했다"고 거듭 사과했지만 최종훈도 학교폭력 의혹에 휩싸였다.

2012년 밴드 '잔나비'의 결성 이후부터 잔나비의 음악활동을 적극 응원하고 있는 오랜 팬 사이트로 알려진 디이신사이드 '잔나비 마이너 갤러리'는 '상세 해명 촉구 성명문'을 발표하고 해명을 촉구했다.

'잔나비 마이너 갤러리'는 "현재 불거지는 잔나비에 대한 각종 의혹과 추문에 대하여 팬들의 입장에서 당혹과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으며, 잔나비 측에서 적극적이고 상세한 해명자료를 발표해 상황이 한시라도 빨리 진정되기만을 바랄 뿐"이라 말했다.

이어 "현재 불거지는 (전)멤버 유영현의 학창시절 학교폭력 전력 외에도 메인보컬인 최정훈의 집안 사업과 관련된 의혹과 각 멤버마다 제기되고 있는 과거 학창시절 비행, 학교폭력 증언들에 대하여 상세한 해명을 요구하는 바이다"라며 "학교폭력은 피해자들에게 잊을 수 없는 고통과 트라우마를 남기는 중대한 잘못이며, 이러한 의혹들이 지속해서 제기돼 오는 것에 대해 팬들의 입장에서도 더 묵시하고 지켜볼 수만은 없다고 생각하기에 해명 촉구 성명문을 발표한다"고 설명했다.

'잔나비 마이너 갤러리'는 끝으로 "한시라도 빠른 해염과 함께 잘잘못을 바로 잡아 밴드 잔나비의 음악 활동이 지속될 수 있기를 진심으로 염원한다"고 덧붙였다.

2014년 데뷔한 잔나비는 성남시 분당구 출신 친구들이 결성한 밴드로, 지난 3월 발표한 2집 '전설'이 음원 차트를 강타하며 대세로 떠올랐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