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화폐로 '금테크'? 캐시백 악용 주의보
지역화폐로 '금테크'? 캐시백 악용 주의보
  • 박범준
  • 승인 2019.0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입자 17만명을 넘어선 인천 지역화폐 '인천e음(옛 인처너카드)'이 재산 증식으로 악용될 소지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시세 차익을 노리는 '금 재테크' 수단으로 쓰일 수 있을 뿐 아니라, 사치품인 고급 외제차 구입도 가능하기 때문이다. 이 화폐를 운영 중인 지자체들은 불법 행위가 포착되면 즉각 경찰에 수사 의뢰할 방침이다.

23일 인천시와 서구에 따르면 지난해 7월 지역 경제와 소상공인 활성화를 위해 도입된 인천e음 실적은 21일 기준 가입자 17만7213명에 발행액(충전액) 339억원으로 폭발적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관련기사 3·6면

이달부터 서구에서 발행된 '서로e음'의 활약이 컸다. 인천e음 플랫폼과 연동한 서로e음은 결제액의 6%를 캐시백으로 돌려받는 인천e음보다 혜택이 큰 '10%'의 캐시백을 지급한다. 가령 가맹점에서 1만원을 사용하면 현금처럼 쓸 수 있는 1000원을 돌려받는 것이다.

그러나 이 파격적 혜택으로 각종 루머가 생겨나고 있다. 대표적인 게 서로e음을 금 재테크로 악용한다는 소문이다. 실제 서구지역 금은방에서도 서로e음을 사용해 10%의 캐시백을 환급받을 수 있다. 즉, 사용 한도가 없는 서로e음으로 많은 양의 금을 매입해 10%의 캐시백 혜택을 받고, 금값이 올랐을 때 되팔아 추가로 시세 차익을 얻는다는 얘기다.

서구의 한 금은방 운영자는 "e음 카드로 금을 구입할 수 있다. 지금까지 금을 구매한 사람들이 몇 명 있다"고 말했다.

구도 이 소문을 인지하고 사실 관계 확인에 나섰다. 구 관계자는 "최근 경찰에서 서로e음으로 금 사재기를 한다는 소문에 대해 문의를 해왔다"며 "대량 구매한 정황은 없어 보이는데 설령 금을 구입한다고 하더라도 현 시스템으론 막을 방법은 없다"고 털어놨다.

악용될 수 있는 대상은 또 있다. 지역에선 신차를 구입해 많은 캐시백을 돌려받은 사례가 있다는 풍문이 떠돌고 있지만, 충전형 결제 카드인 교통카드와 결제 방식이 유사한 서로e음으로 신차를 구입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다만 중고차는 구입할 수 있다. 외제 중고차 등 고가의 사치품을 구입할 때에도 10%의 캐시백 혜택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이다.

시 관계자는 "e음 카드의 캐시백이 금방 소진되는 것 아니냐는 심리 때문에 무언가 이득을 취하기 위해 여러 루머가 나오는 것 같다"며 "향후 e음 카드를 악용한 불법 행위가 포착될 경우 수사 의뢰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박범준·임태환 기자 parkbj2@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