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시장, 수소 발전사업 청원 응답 "갈등 없게 하겠다"
박 시장, 수소 발전사업 청원 응답 "갈등 없게 하겠다"
  • 박범준
  • 승인 2019.0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남춘 인천시장이 한국가스공사가 송도국제도시 인근에서 추진 중인 인천 수소연료전지 발전 사업(인천일보 5월7일자 1면)이 주민과 사업자 간 갈등을 촉발한 동구 연료전지 발전 사업의 전철을 밟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냈다.

인천시는 20일 최근 3000명 이상의 공감을 얻은 인천지역 수소연료전지 발전 사업 관련 시민 청원에 대한 박 시장의 공식 답변을 공개했다.

박 시장은 한국가스공사의 연료전지 사업에 대해 "앞서 동구 연료전지 발전 사업 추진 과정을 거울삼아 정부의 허가 전 단계부터 주민들과 충분히 숙의할 수 있도록 (사업자 측에) 촉구한 바 있다"며 "협의 과정이 제대로 이뤄지는지도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현재 공사는 한국수력원자력 등과 함께 내년 하반기 인천 LNG인수기지 내 100㎿ 규모의 연료전지 발전소를 구축하는 사업을 추진 중이다. 발전소에서 생산된 친환경 에너지는 남동구와 연수구에 공급된다.

박 시장은 동구 연료전지 발전소 문제에 대해선 "늦었지만 다행히 현재 동구 연료전지 발전 사업의 갈등 해결을 위한 민관협의체가 어렵게 구성돼 마주앉게 됐다"며 "최근 4차례 협의를 통해 서로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고, 작지만 의미 있는 성과를 도출해 가고 있다고 보고받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친환경 대체 에너지 전환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당면 과제다. 정부의 에너지 정책 기조에 맞춰 인천 전력 수요량의 25%를 신재생 에너지로 대체할 계획"이라며 신재생 에너지 정책에 대한 시의 입장도 분명히 했다.

이번 시민 청원은 동구 연료전지 발전 사업 백지화와 LNG기지 내 연료전지 발전 사업 거부 선언을 박 시장에게 요구하며 3153명의 공감을 얻어냈다.

/박범준 기자 parkbj2@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