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인천, 바이오밸리 된다"
셀트리온 "인천, 바이오밸리 된다"
  • 박범준
  • 승인 2019.0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청서 비전 2030 발표
송도 거점 25조원 투자
▲ 16일 남동구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셀트리온그룹 비전 2030 발표 기자간담회'에서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 사업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양진수 기자 photosmith@incheonilbo.com


국내 대표 생명공학 기업인 셀트리온그룹이 인천 바이오산업의 청사진을 제시했다.


바이오산업을 '제2의 반도체'로 만들기 위해 40조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이 가운데 25조원은 '인천 바이오밸리 조성' 사업에 쓰인다. ▶관련기사 3면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은 16일 인천시청에서 '셀트리온 비전 2030' 기자회견을 갖고 셀트리온의 성장 로드맵을 담은 중장기 사업 계획을 공개했다.

서 회장은 "2030년까지 40조원의 재원을 투입해 세계 의약품 시장의 선두 주자로 나서고 4차 헬스케어 산업까지 진출하겠다"고 밝혔다.

인천 송도국제도시를 거점으로 한 바이오 의약품 사업엔 25조원을 투자해 성장 기반을 확충한다.

충북 오창의 케미컬 의약품 사업엔 5조원을 투자한다. 나머지 10조원은 U(유비쿼터스)-헬스케어 사업에 투입된다.

구체적으로는 해외 생산 소모성 자재의 생산 설비를 송도에 유치해 국내 고용 창출과 투자 유치에 앞장설 계획이다. 아울러 주요 원부자재의 국산화를 추진하면서 기술력과 노하우 전수로 협력업체와 동반 성장할 수 있는 방안도 모색한다. 정부·학교와 연계해 연구·개발(R&D) 및 공정전문가 육성에도 힘쓴다.

서 회장은 "(바이오산업의 원자재를) 그동안 수입해 썼는데 이것을 국산화하기로 결론 내렸다"며 "셀트리온이 이런 모든 사업에 40조원을 투자하면 직원을 1만명 더 늘릴 수 있다. 직간접적으론 11만명의 고용 창출 효과로 이어진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셀트리온과 삼성바이오로직스가 공격적인 투자를 하면 인천이 저절로 바이오 클러스터에서 '바이오밸리'로 성장할 수 있다고도 확신했다.

현재 셀트리온은 송도 11공구 내 19만8347㎡ 규모 부지에 제3공장과 대규모 R&D센터를 건립하는 것을 시와 논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3공장의 바이오 의약품 생산 능력은 20만 ℓ다. 19만 ℓ의 생산 능력을 보유한 1·2 공장을 합하면 약 40만 ℓ로 확대된다.

앞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전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바이오헬스산업은 우리가 보유한 정보통신기술(ICT)과 우수한 의료 인력, 병원 등 강점을 살린다면 '제2의 반도체'와 같은 기간산업으로 육성할 수 있는 분야"라고 밝힌 바 있다.

서 회장은 이에 대해 "정부가 바이오산업 활성화를 촉진한다고 했는데 우리의 비전 발표와 타이밍이 맞아 떨어졌다"며 "정부가 약속한 만큼 바이오산업의 앵커기업으로서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 회장은 스타트업 기업 육성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그는 "무엇보다 많은 스타트업 기업이 진출할 수 있도록 바이오산업 생태계를 구축하는 게 중요하다"며 "앵커기업이 자금을 대주면 신규 업체들이 늘어날 것이고 그렇게 되면 우리도 좋은 아이디어를 발굴할 수 있어 전반적인 성장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했다.

/박범준·임태환 기자 parkbj2@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