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수목원 멸종위기 '비자란' 복원 성공
국립수목원 멸종위기 '비자란' 복원 성공
  • 이광덕
  • 승인 2019.0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청 국립수목원은 멸종위기 희귀식물인 '비자란' 복원에 성공했다고 16일 밝혔다.


비자란은 오래된 나무에 붙어 자라는 난초과 식물이다. 국내에선 제주지역에서 매우 제한적으로 자생한다.


그러나 무분별한 남획, 기후변화, 산림이용에 따른 서식지 변화 등으로 개체 수가 급감했다.


산림청은 비자란을 희귀식물 목록의 멸종위기 식물로 지정했다.


이에 국립수목원은 지난 2015년부터 제주도 세계유산본부 한라산 연구부와 비자란 복원 공동프로젝트를 진행했다.


그 결과 증식한 개체들의 야생 도입 후 5년 생존율이 70%를 넘었다.


국립수목원은 비자란 외에도 희귀 착생(나무에 붙어 자라는 형태) 난초과인 '나도풍란', '금자란', '탐라란' 등의 복원을 위한 공동 연구를 진행 중이다.


또 비자란 복원 프로젝트 결과를 토대로 국가 희귀식물 복원을 다양한 지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포천=이광덕 기자 kdle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