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국무총리 "총선에서 심부름 시키면 따를 것"
이낙연 국무총리 "총선에서 심부름 시키면 따를 것"
  • 이상우
  • 승인 2019.0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낙연 국무총리가 15일 광화문 프레스센터에서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주최 토론회를 마치고 김종구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장 등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15일 내년 총선에서의 본인의 역할론과 관련 "제 역할을 제가 생각하고 있지 않다"며 "제가 요구할 생각도, 기획할 생각도 없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토론회에서 "다만 저도 정부·여당에 속한 사람이니 심부름을 시키면 따라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총선에서 합당한 역할을 하겠다는 언급이 지역구 출마를 염두에 둔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 "정부·여당의 일원이기 때문에 시킨다면 합당한 역할을 하겠다는 것"이라면서도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에 대해 진지한 말씀이 아니라고 했는데 제대로 보신 것"이라고 직접적인 언급을 피했다.

범여권의 유력 대선주자로 거론되는 이 총리는 대선 출마 관련 질문에 대해 "저로선 좀 부담스럽다"며 "지금 그런 이야기를 할 때가 아니다. 마음의 준비도 그렇게 단단히 돼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야당과의 협치가 부족한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선 "협치의 부족은 참으로 아쉽게 생각하는 대목"이라며 "정부·여당의 노력이 더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한쪽의 노력만으로 이뤄지는 게 아니다"라고 피력했다.

이어 "야당도 싸울 때는 싸우더라도 국가적 문제가 있으면 함께 자리해주시는 게 어떨까 하는 제안을 조심스럽게 드린다"며 "기왕에 시급한 문제가 있으니 여야 5당 대표가 함께 모이고 1대 1 대화를 수용해주시면 어떨까 생각한다"고 했다.

이 총리는 현재 우리 경제 상황에 대해 "명암이 뚜렷해지고 있다. 밝은 것도 있지만 어두운 것이 점점 더 어두워지는 경향을 띠고 있다"며 "엄중하게 직시하고 비장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고용시장에서 밀려난 분들과 급속히 늘어나는 고령자에 대한 정책 보완이 시급하다"고 설명했다.

이 총리는 북미 간 비핵화 대화가 진전되지 않는 것과 관련해서는 "세 차례의 남북 정상회담, 두 차례의 북미 정상회담 등으로 일촉즉발의 군사적 긴장이 완화됐다"면서도 "대화는 교착됐고, 지금의 평화는 잠정적"이라고 평가했다.

/이상우 기자 jesusle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