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접 가보고 이야기 듣고…어려운 역사 공부가 술술
직접 가보고 이야기 듣고…어려운 역사 공부가 술술
  • 박혜림
  • 승인 2019.0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문화재단, 18일부터 '조선왕릉과 항일 유적 새로보기' 운영

따분한 역사 공부는 그만! 경기문화재단 경기문화재연구원이 오는 18일부터 2019 경기문화유산투어 프로그램인 '세계유산 조선왕릉과 항일 유적 새로보기'를 운영한다.

2019 경기문화유산투어 프로그램은 상반기와 하반기로 나누어 각 8회씩 진행되며 상반기는 18일부터 7월6일까지 매주 토요일, 하반기는 8월31일부터 10월26일까지 매주 토요일에 진행된다.

경기문화유산투어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 10주년을 맞이해 조선왕릉 3개소(구리 동구릉, 여주 영릉, 고양 서오릉·서삼릉)와 3·1만세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항일유적지 3곳(화성, 안성, 김포)을 찾아가는 프로그램이다.

이번 프로그램은 주제에 맞게 특별히 제작된 리플렛을 활용하고 따분한 해설투어가 아닌 "왕릉은 왜 경기 지역에 많이 있을까", "3·1운동의 확산에서 경기도는 어떤 역할을 했을까?" 등 참가자가 스스로 질문의 답을 찾아가는 입체적인 체험투어로 진행될 예정이다. 전문 해설사가 동행해 역사 속 인물과 사건 관련 이야기를 생생하게 들려줘 역사가 쉽고 흥미롭다는 사실을 깨우치도록 하는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경기문화유산투어 일정 및 참가신청 등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경기문화재단 홈페이지(www.ggcf.kr) 및 전화(070-7578-2693·031-231-8551)로 문의하면 된다.

/박혜림 기자 hama@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