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公 경기본부, 첫 특수고압가스 기술교류회
가스안전公 경기본부, 첫 특수고압가스 기술교류회
  • 김장선
  • 승인 2019.0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가스안전공사 경기지역본부는 15일 반도체 제조용 특수고압가스 제조·저장·판매 및 사용시설 업계 관계자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첫 '특수고압가스 안전관리강화 기술교류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기술교류회에는 삼성전자를 비롯한 공사 경기본부 관내 특수고압가스 제조·저장·판매·사용 등 단계별 관련업계가 참여해 특수고압가스의 누출 등 비상사태 발생 시 신속한 대응 방안, 반도체 생산 업계 간 인적 네트워크 구축방안, 비상대응장비 협조 체계 정립 방안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또 가스저장소 방호벽 적용방안 등 10여건의 토의 주제가 제안돼 참석자 간 열띤 의견교환을 통해 현장 애로사항을 해소하는 한편, 법령 개정사항 등을 공사 관련부서에 제출했다.
 
공사 경기본부는 이번 기술교류회에서 독성가스시설 국내 현황, 사고사례 및 현안사항 등을 설명하고 가스사고 예방활동을 당부했다.
 
특히 공사 산업가스안전기술센터와 에너지안전실증연구센터를 초청해 '독성가스 잔가스처리 방법, 안전기기시험 인증 및 안전교육'(조영훈 차장), '방호벽 강판제 출입문을 대체할 방화문에 대한 기술개발과 현장 적용방안'(이용길 과장)을 발표하는 등 안전관리 기술노하우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장재경 공사 경기본부장은 "반도체 특수고압가스 업계 관계자간 네트워크 강화를 통해 빈틈없는 안전관리가 이뤄질 수 있도록 기술교류회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장선 기자 kjs@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