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씬과함께] 9. 뺑반
[씬과함께] 9. 뺑반
  • 여승철
  • 승인 2019.0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짜릿한 질주 뒤엔, 끝내주는 스피드메이트
▲ 검사 기태호는 정재철의 덜미를 잡기 위해 공도레이스에 참가한다. 공도레이스가 펼쳐지는 장소는 영종도 을왕리 바닷가 국도.

▲ 서민재와 정재철의 추격전으로 사고가 난 송도국제도시 인천지하철 1호선 국제업무지구역 도로. 사고 현장에서 은시연이 빠져나오고 있다.

▲ 좌천된 경위 은시연이 뺑반의 에이스 순경 서민재와 처음 마주치는 곳은 인천서부경찰서.

경찰 교통조사계 내 뺑소니전담반
서부署 중심으로 숨막히는 레이싱

통제불능 F1출신 사업가인 정재철
검사 기태호의 덜미 잡기 레이스는
영종도 을왕리 바닷가 국도서 촬영

에이스 순경 서민재 대망의 추격씬
인천1호선 국제업무지구역 앞 도로








"인천서부경찰서 상황반이다. 뺑소니 상황발생, 관내 '순마' 싹 긁어모아."

경찰 내 최고 엘리트 조직인 내사과 소속 '은시연 경위'(공효진)는 조직에서 유일하게 믿고 따르는 '윤지현 과장'(염정아)과 함께 F1 레이서 출신의 사업가로 JC모터스의 '정재철 회장'(조정석)과 경찰청장 사이의 뇌물수수 사건을 쫓기 위해 수사망을 좁혀가던 중 무리한 강압 수사를 벌였다는 오명을 쓰고 인천서부경찰서 교통사고조사계 '뺑소니 전담반'으로 좌천된다.

은시연이 첫 출근한 '뺑반'은 경찰대 수석 출신이며 윤지현 과장의 동기인 만삭의 '우선영 계장'(전혜진)과 차에 대한 천부적 감각을 지닌 '뺑반'의 에이스 순경 '서민재'(류준열) 등 팀원은 고작 두 명뿐이다. 수사 매뉴얼도 없고 인력도 시간도 부족하지만 뺑소니 잡는 실력만큼은 최고인 '뺑반'.

영화 '뺑반'은 도로 위 최악의 범죄라 불리는 뺑소니 범인을 잡는 전담반의 고군분투 이야기를 담은 범죄오락액션 영화다.

뺑소니 친 놈은 끝까지 쫓는 서민재와 온갖 비리를 일삼는 정재철을 잡기 위해 모든 것을 건 은시연.

하나의 목표를 향해 힘을 합친 그들의 팀플레이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수사망을 빠져 나가려는 통제불능 스피드광 재철의 반격 등은 기존 경찰영화에서 보지 못한 차별화된 재미를 보여준다.


# 추격 vs 도주 'BIG 뺑'

은시연은 '뺑반'의 우선영 계장과 서민재와 대화도중 석달전 청라사거리 JC모터스 경기장 앞에서 일어난 뺑소니 사건의 신고가 들어왔지만 목격자의 오인신고 정정으로 제대로 된 수사가 이루어지지 못한 미해결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가 정재철임을 알게 된다.

서민재는 JC모터스의 최경준 이사를 마약복용 혐의로 붙잡아 취조하던 중 정재철이 가장 아끼는 차인 '버스터'를 타고 불법 레이스에 참가할 것이라는 진술을 받아낸다.

윤지현 과장이 은시연을 '뺑반'으로 보낸 숨겨진 이유는 정재철과 경찰청장의 뇌물수수 영상이 담긴 버스터의 블랙박스를 찾아오게 하기 위해서였다.

은시연과 기태호 검사는 내사과에서 준비한 레이싱카를 타고 정재철의 레이스 경기장에 잠입한 뒤 기태호 검사와 정재철이 레이싱을 벌이는 동안 은시연은 버스터를 탈취한다.

정재철과 은시연, 정재철과 서민재의 쫓고 쫓기는 추격전 끝에 잡힌 정재철은 뺑소니 증거가 없다는 이유로 약식기소로 풀려난다.

기태호 검사는 정재철이 병원 진료를 핑계로 미국으로 출국하기 전에 구속시키기 위해 영장을 신청하고 정재철을 잡기위해 나선다.

다시 벌어지는 정재철과 서민재의 '공도'에서의 추격전에 이어 우선영 계장은 교통통제실에서 순찰차들에게 정재철이 모는 버스터를 JC모터스 레이싱장으로 유도하라는 명령을 내리고 경찰 무전을 감청해온 렉카기사들에도 도움을 요청한다.

레이싱장에서 숨가쁜 추격전 끝에 마주한 서민재와 정재철.

서민재가 잠시 주춤하는 사이 정재철이 흉기로 서민재를 찌르고 부상당한 서민재를 바라보며 광기어린 웃음을 짓는 정재철의 손에 서민재는 순식간에 수갑을 채우며 정재철은 뺑소니 및 경찰관 살해시도 현행범으로 체포된다.


# 쾌감 & 오락 'BIG 뺑'

영화 '뺑반'은 지금껏 한국영화에서 시도된 적 없던 대규모 카 액션 등 다이내믹하면서도 리얼리티가 살아 숨쉬는 볼거리로 영화적 완성도를 높였다.

위험천만한 스피드로 질주하는 자동차의 속도감과 동시에 격렬하게 벌어지는 추격씬의 긴박감, 아슬아슬한 곡예운전으로 충돌과 전복이 난무하는 도로 위 사고장면, 레이서의 감정과 레이스의 속도가 담긴 카 액션 씬 등을 생생하게 구현했다.

특히, 카레이싱 장면은 실제 F1 레이서들의 참여로 한층 속도감과 리얼리티를 더해 파워풀하면서도 통쾌한 액션 등 빈틈없이 짜여진 오락영화의 진수를 보여준다.

영화에 개성을 불어넣는 자동차 디자인은 모든 레이싱카들의 기존 차량에 디자인 변형을 꾀한 것이다.

그 중에서도 정재철의 애마인 '버스터'는 남성적이고 박력 있는 느낌을 위해 고성능의 머슬카(Muscle Car) 스타일의 자동차인 '닷지 챌린저'를 수입, 새로운 디자인을 더해 완성했다.

'마세라티 그란투리스모'는 정재철의 차와 도로위에서 나란히 서게된 커플의 차량과 똑같은모델의 빨간색 차량이다.

'랜드로버 디스커버리 스포츠' 모델은 기태호 검사의 차량이지만 은시연이 주로 타고 다니며 서민재와 서부경찰서에서 처음 만날때 등장한다.

영화 후반부 서민재가 버스터를 추격할 때 운전하는 차량은 자동차 만화와 게임으로 유명한 '이니셜D'의 시그니처 카인 '도요타86'에 변형을 가미했다.

개성 넘치는 디자인의 레이싱카는 물론 순찰차, 수산트럭, 레커차 등을 포함해 총 200여 대 이상의 차량이 동원된 영화 '뺑반'은 자동차 그 자체가 또 하나의 색다른 볼거리를 이룬다.


# '뺑반' 용어, 흥미 'BIG 뺑'

보고 듣기만 해도 통쾌한 영화 '뺑반'에는 다채로운 '뺑반' 용어들을 사용해 흥미를 더해주고 눈길을 끈다.

한국영화 최초로 뺑소니 전담반의 이야기를 그린 '뺑반'은 교통사고조사계 '뺑소니 전담반'의 줄임말로 뺑소니 사건만을 다루는 경찰 특수 조직을 뜻하며, '뺑범'은 뺑소니 사건의 범인을 일컫는다.

탄탄한 실력으로 뺑반을 이끄는 리더 우선영 계장의 "관내 순마 싹 긁어 모아"라는 대사를 통해 소개된 '순마'는 순찰차를 가리키고, '망원'은 수사를 위해 경찰관들이 심은 정보원을 의미하는 은어로 용어 하나까지 디테일을 살린 리얼한 경찰들의 세계를 그린다.

한국 최초 F1 레이서 출신 사업가 정재철이 주최하는 '공도'는 '공공도로'를 일컫는 말로 '공도를 뛴다'는 표현은 일반 도로에서 벌이는 불법 레이스를 지칭한다.

통제불능 스피드광을 잡기 위한 '뺑반'의 추격전이 '공도', F1 경기장, 터널 등 다채로운 공간에서 펼쳐진다.



'뺑반' 속 명대사


은시연役 공효진

# 괴물을 잡기 위해서 괴물이 되어서는 안된다고 하셨잖아요. 저는 경찰로 남겠습니다."

- 윤지현 과장이 정재철이 뇌물을 건넨 정치권, 검찰, 경찰의 리스트를 얻기위해 CCTV 영상을 편집해 정재철의 뺑소니 증거를 은폐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은시연이 윤과장을 떠나겠다며.


서민재役 류준열

# "내가 너같은 새끼 조금 알거든. 속도가 전부인줄 아는 새끼들. 넌 나한테 절대 안돼. 다음엔 영장갖고 만납시다."

- 정재철이 병원 진료를 핑계로 구속을 피해 미국으로 출국하기 하루 전날 서민재의 아버지가 하던 카센터에 와서 천재 레이서였던 민재의 과거를 들먹이며 '공도' 한번 뛰자고 도발하자 거절하며.


윤지현役 염정아

# "대한민국 암덩어리를 도려내러 가야지. 우리 경찰이잖아."

- 경찰청 수사대 소속으로 은시연의 상사인 내사과 윤지현 과장의 말은 확고한 신념을 지닌 경찰 캐릭터의 냉철한 카리스마를 전한다.

/여승철 기자 yeopo99@incheonilbo.com사진제공=인천영상위원회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