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전환사채 발행 한도 확대한다
아시아나, 전환사채 발행 한도 확대한다
  • 김기성
  • 승인 2019.0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27일 임시주총서 정관 개정 공시
매각을 추진하는 아시아나항공이 내달 임시주주총회를 통해 전환사채 발행 한도 확대를 위한 정관 개정을 공시한 것으로 13일 확인됐다.

산업은행 자금 지원을 정관 개정으로 풀이되고 있다. 임시주총 개최는 다음달 27일로 예정되어 있다.

지난달 산업은행은 아시아나항공에 대해 전환사채(영구채) 매입 5000억원, 지급보증 3000억원 신용한도 8000억원 등 총 1조6000억원 규모의 자금지원안을 발표한 바 있다.

반면 아시아나항공은 전환사채(영구채) 4000억원 매입에 그쳐 추가로 산업은행의 자금지원을 위해 1000억원을 발행해야 할 상황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인수합병(M&A) 작업을 진행하고 산업은행 자금지원을 고려해 정관을 정비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한다.

M&A 과정에서 금호산업의 구주 매각과 신주발행 유상증자를 추진하고 있어 증자에 대비하기 위해 미리 정관 개정을 추진하는 것이다.

앞서 아시아나항공은 희망휴직과 희망퇴직을 실시한데 이어 여객기 좌석의 퍼스트 클래스(일등석) 운영 중단, 비수익 노선 정리 등 '몸집줄이기'에 적극 나서고 있다.

20년 이상된 노후된 항공기도 19대에서 10대(여객기 2대·화물기 8대)로 줄인다. 러시아 하바롭스크·사할린, 인도 델리 노선의 운항을 중단하는 등 수익성 개선에 초점을 맞춘 고강도 쇄신에 돌입한 상태다.

/김기성 기자 audisung@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