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단·일산 '미분양 걱정·집값 하락' 된서리
검단·일산 '미분양 걱정·집값 하락' 된서리
  • 박진영
  • 승인 2019.0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기 신도시 '고양 창릉·부천 대장' 추가 발표 후폭풍
▲ 3기 신도시 발표 후 직격탄을 맞고 있는 검단신도시 조성 현장 모습. /사진제공=인천도시공사

 

▲ 고양시 창릉지구의 3기 신도시 추가 발표로 직격탄을 맞은 고양시 일산 전경. /연합뉴스

 


일산 등 기존 서북부 신도시

 

창릉에 비해 10㎞ 이상 멀어

호가 낮춘 매물 속속 등장

교통대책 갖춘 대상지 비해
검단 외딴섬 … 서구 직격탄


정부가 지난 7일 3기 신도시 대상지로 경기도 고양시 창릉지구와 부천 대장지구를 선정하면서 주변지역의 집값 하락과 미분양 우려가 현실화되고 있다. 이미 조성이 마무리된 일산 신도시를 비롯해 검단·계양태크노밸리 등 현재 조성 중이거나 분양 중에 있는 신도시가 직격탄을 맞는 중이다.

3기 신도시 정책이 서울 집값 안정이라는 종전 목표를 달성하기보다 인근 지역 집값을 끌어내리는 모양새다.

▲서울 가깝고 교통대책 있고 … 좋은 조건이 불씨 됐다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마지막 3기 신도시 지역인 고양시 창릉동과 부천시 대장동은 다른 신도시에 비해 조건이 매우 좋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고양창릉은 서울시 은평구와의 거리가 수백m, 부천시 대장동은 김포공항을 사이에 두고 서울시 강서구와 2~3㎞ 거리에 불과하다.

반면 일산신도시·고양화정·고양원당 등 수도권 서북부 신도시들은 고양창릉에 비해 최대 10㎞ 넘게 떨어져 있어 상대적으로 입지 조건이 나쁜 편이다. 계양테크노밸리, 검단신도시도 고양창릉·부천대장에 비해 거리가 있다. 특히 검단신도시는 다른 신도시에 비하면 '외딴 섬'이나 마찬가지라는 평을 받고 있다.

교통대책도 마찬가지다. 고양창릉은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서부선 연계(가칭 고양선·14.5㎞ 신설), 광역도로 신설, BRT 및 서울 간선도로 입체화 등이 계획되고 있다. 특히 고양선은 고양시청~세절역~신촌~여의도~노량진~서울대까지 서울 주요지역을 관통할 예정이다. 부천대장에는 지하철 계획이 없지만, 정차 없이 직행하는 버스노선인 S-BRT가 들어선다. 도시 계획 발표 단계에서부터 교통대책이 완성된 셈이다.

이 밖에도 신혼부부들이 선호하는 국공립 어린이집을 모든 아파트 단지에 공급하고 유치원까지 100% 국공립으로 운영하는 보육대책, 기업 유치의 핵심이 되는 자족용지, 호수공원·수변공원 등 긍정적인 주거환경까지 예정돼 있어 다른 신도시에 비해 대부분의 분야에서 나은 조건을 갖춘 상황이다.

▲미분양 걱정에 매수세 실종

고양창릉·부천대장의 환상적인 조건은 주변 도시에 '독'이 되는 중이다. 특히 검단신도시를 비롯한 인천 서구가 직격탄을 맞고 있다. 검단신도시가 위치한 인천 서구는 지난 3월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선정한 미분양 관리지역으로 이미 지정된 바 있다.

인천 서구의 한 공인중개사는 "검단신도시 인근 아파트들의 매매가격은 다 떨어졌다고 보면 된다. 검단도 이미 미분양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데 이번에 발표된 도시들은 하나같이 검단보다 조건이 좋다. 심각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2기 신도시의 중심인 일산도 된서리를 맞았다. 일산은 이미 매수세가 실종되고 호가를 낮추는 속속 등장하고 있다. 한 공인중개사는 "안 그래도 정부의 부동산 대책 이후 가격 하락이 계속되고 있는데 상황이 더 나빠질 것 같다"라며 "발표 전 가격보다 낮춰 내놓은 매물들이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 집값 잡으려다 주변 도시만 불똥

이번 3기 신도시 발표를 비롯한 정부의 수도권 30만호 공급계획은 끝없이 치솟는 서울 집값을 위한 정책이었다.

하지만 이번 공급계획이 서울 집값 하락에는 큰 영향을 못 준 게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각종 부동산 규제는 집값 상승세를 억제하는 데 효과적이었지만, 공급계획은 오히려 인근 도시만 수요를 빨아들이는 효과를 거뒀다는 이유에서다.

한 공인중개사는 "서울에 사는 사람들은 3기 신도시에 관심이 없는 것 같다. 오히려 2기 신도시나 수도권 구도심에 거주하는 이들의 관심이 큰 편"이라며 "서울 서북부 가격에는 일부 영향을 줄 진 모르나 제한적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박진영 기자 erhist@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