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능형로봇 국제공동연구개발' 성과 공개한다
'지능형로봇 국제공동연구개발' 성과 공개한다
  • 최남춘
  • 승인 2019.0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17일 성균관대서 보고회
경기도는 오는 17일 성균관대학교 자연과학캠퍼스 대강당에서 '지능형로봇 국제공동연구개발 성과보고회'를 연다고 8일 밝혔다.

이번 보고회는 도가 지능형로봇 관련 원천기술을 확보 및 도내 로봇 관련 중소기업에 기술을 보급하기 위해 지난 2016년부터 3년간 35억원을 투자해 추진한 '지능형로봇 국제공동연구개발 사업'의 결과물을 공개하는 자리다.

이 사업은 미국 UCLA 교수이자 세계적인 로봇 공학자로 알려진 데니스 홍 교수가 직접 참여해 관심을 받은 바 있다.

성과보고회는 ▲지능형로봇 국제공동연구개발 사업소개 ▲지능형로봇 개발연구 성과 시연 ▲특강 ▲로봇 체험행사 등으로 구성돼 있다.

성과 시연에서는 영상과 실제 로봇의 동작을 통해 참석자에게 기술적 성과를 보여주고 첨단도시에서의 로봇 활용에 초점을 맞춰 예상 활용 시나리오를 발표한다.

특강에서는 이번 사업에도 참여하고 다수의 방송 출연과 강연으로 유명한 데니스 홍 교수가 '모든 로봇은 넘어집니다'라는 제목으로 진행해 그간 홍 교수가 개발했던 로봇에 대한 개발 스토리를 공유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로봇체험행사에서는 연구를 통해 개발된 로봇들을 참석한 관람객들이 직접 만져보고 체험하며, 궁금한 사항은 연구원들에게 질문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도 관계자는 "이번 성과보고회를 통해 도가 개발한 지능형로봇을 선보이고 로봇이 스마트시티에서 어떻게 활용되는지 일반인들이 쉽게 이해하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남춘 기자 baikal@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