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엄마로 얽매인 '여자'들의 유쾌한 반란
아내·엄마로 얽매인 '여자'들의 유쾌한 반란
  • 여승철
  • 승인 2019.0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3·4일 인천문화예술회관서 뮤지컬 '메노포즈'
중년여성 삶 전달·응원
▲ 뮤지컬 '메노포즈'의 공연 모습. /사진제공=인천문화예술회관

갱년기에 접어든 중년 여성들을 주인공으로 내세운 뮤지컬 '메노포즈'가 더 화려하고 유쾌하게 돌아와 5월3일부터 4일까지 인천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관객들을 만난다.
뮤지컬 '메노포즈'은 우연히 백화점 란제리 세일 코너에서 마주친 네 명의 중년여성들의 이야기를 유쾌하게 그리며, 그들의 삶을 응원한다.

남편과 아이들을 위해 헌신하며 정작 자신의 존재는 잊고 지낸 전업 주부, 커리어 우먼으로 살아왔지만 갑자기 찾아온 건망증과 외로움에 우울해 하는 전문직 여성, 나이 드는 것을 두려워하며 늙어 보이지 않기 위해 겉모습 치장에 힘쓰는 한물간 연속극 배우, 남편과 단란히 살고 있지만 자신만의 고민을 안고 있는 주부까지 각자 다채로운 사연을 가진 캐릭터들이 등장하며 작품을 더욱 풍성하게 채워준다.

서로를 만나기 전까지 우울감 속에서 헤어 나오지 못한 네 여자는 함께 하게 되면서 '늙음' 이라는 이 자연의 섭리를 밝게 웃으면서 받아들이기로 한다. 주인공들의 상황이나 사연은 어디서 본 듯한 익숙한 내용이지만, 중년의 여성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 고민해봤을 법한 이야기들이기에 관객들의 공감을 자아낸다. 익숙한 넘버들 역시 작품의 몰입도를 더해준다.

인천문화예술회관 관계자는 "뮤지컬 '메노포즈'는 아내라는 이름으로 그리고 엄마라는 이름으로 자신을 버리고 한 평생을 살면서 '여자'라는 이름을 잊고 살았던 대한민국의 모든 여성들에게 그대로의 삶을 즐기고 자신을 사랑하는 법을 일깨워준다"며 "진짜 여자가 되는 즐거운 마법에 빠져 상쾌한 새 출발을 하는 모든 이들에게 유쾌한 응원의 메시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001년 초연한 이후 전 세계 15개국에서 관객들과 만난 브로드웨이 뮤지컬 '메노포즈'는 2005년 한국 초연 이후 배우들의 농익은 연기와 19금을 오가는 애드립 덕분에 객석은 시종일관 웃음이 끊이질 않으며 화제를 모았다.

2019년에는 홍지민과 문희경이 전문직 여성 역을 맡으며 황석정과 장이주가 웰빙 주부 역, 박준면과 이경미가 전업 주부 역, 김선경가 주아가 연속극 배우 역에 더블 캐스팅 됐다.

R석 8만원, S석 6만원. 자세한 공연 정보는 인천문화예술회관 홈페이지(http://art.incheon.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032-420-2735.

/여승철 기자 yeopo99@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