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플랫폼 노동자 실태 조사 나서
인천시, 플랫폼 노동자 실태 조사 나서
  • 정회진
  • 승인 2019.0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기술발전에 따라 급증하고 있는 플랫폼 노동자가 노동권 사각지대에 처해 있어 인천시가 대책 마련을 위한 실태 조사에 나선다.


시는 내년 플랫폼 노동자에 대한 실태 조사에 나설 예정이라고 24일 밝혔다. 민선 7기 비정규직 지원과 차별 개선 정책 추진을 위한 대책 중 하나다. 


플랫폼 노동자는 스마트폰 사용이 일상화되면서 앱이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사용도 증가함에 따라 디지털 플랫폼을 매개로 노동이 거래되는 새로운 고용 형태다. 고객이 스마트폰 앱 등을 통해 배달 등과 같은 서비스를 요청할 경우 그 요청을 고객에게 제공하는 경우다.


갑작스럽게 발전한 고용 형태로 제도권 사각지대에 놓여 있어 시는 이번 실태 조사를 향후 대책 마련을 위한 기초 자료로 사용할 예정이다.


이번 조사를 통해 인천지역의 플랫폼 노동자 현황부터 소득 분석 등을 살피고, 필요한 경우 처우 개선을 위한 개선 사항까지 도출할 방침이다. 대책 마련을 위해 사회적 협의체도 구성·운영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플랫폼 노동자에 대한 유의미한 통계가 없어 현황 파악이 시급하다"며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지원 대책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정회진 기자 hijung@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