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도에 화물주차장까지 떠안기나"
"송도에 화물주차장까지 떠안기나"
  • 장지혜
  • 승인 2019.0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 회견서 '주거지 1㎞ 내 추진' 항의
항만公 "꼭 필요한 사업" 기반공사 착수
▲ 18일 남동구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초대형 화물차 주차장 계획폐기 촉구 기자회견'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관련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이상훈 기자 photohecho@incheonilbo.com

인천항만공사가 송도국제도시 9공구에 추진 중인 화물차 전용 주차장 건립 사업에 대해 주민들이 항의하고 나섰다.
송도 8공구 주민연합회, 올댓송도 등 송도관련 단체들은 18일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화물주차장 계획을 전면 폐기하라"고 주장했다.

주민들은 "화물차 주차장 예정 부지와 불과 780m 떨어진 곳에 3만1000세대가 밀집해 있다"며 "주거지 인근에 또 다시 혐오시설이 들어서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송도는 이미 LNG 인수기지, 쓰레기 소각장, 하수처리장, 중고차 수출단지 등 주민 기피시설로 둘러싸여 있다는 것이다.
행정기관이 주민과 상의 없이 밀실에서 사업을 추진한 점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인천항만공사는 화물차 주차장은 불가피한 사업이라는 입장이다.
인천시에 등록된 5t 이상 화물차량은 2만대쯤 되는데, 전용 주차장은 기껏해야 3000면을 충당할 정도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해당 송도 9공구 계획부지 12만5000㎡는 자동차관련시설로 지정돼 있다. 항만공사는 화물차 약 700대를 동시 주차할 수 있는 주차장을 포함해 운전자 휴게시설과 주유소·편의점 등을 갖춘 고속도로 휴게소와 유사한 형태로 설계 중이다.

2022~2023년 완공 예정으로 현재 땅을 다지는 기반공사에 착수한 상태다.
인천항만공사 관계자는 "물류업 종사자들에게는 반드시 필요한 시설"이라며 "설명회 개최 등을 통해 반대하는 주민들을 설득하는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장지혜 기자 jjh@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