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안 인천항 신항 통합 터미널 뜬다
올해 안 인천항 신항 통합 터미널 뜬다
  • 박진영
  • 승인 2019.0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운항만 대형화 추세 따라
政, SNCT·HJIT 통합 추진
공정위 심사 7월 중 마무리
부산항 북항 컨테이너 터미널 운영사가 통합 방안을 확정했다. 해양수산부가 의욕적으로 터미널 통합을 추진하는 가운데, 인천항 신항 터미널도 올해 안에 통합이 가시화될 전망이다.

해양수산부는 19일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에서 '부산항 북항 통합을 위한 기본협약 체결식'을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부산항터미널(BPT)과 동부부산컨테이너터미널(DPCT)을 통합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협약 당사자는 부산항터미널·동부부산컨테이너터미널·부산항만공사 등 3개 기업·기관이다. 이번 통합은 BPT와 DPCT가 출자해 통합법인을 만들어 터미널을 공동 운영하는 방식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해수부는 터미널 대형화를 통해 저비용 고효율 구조로 해운항만산업을 개편해 세계 해운항만시장에 대응하기 위한 방안이라고 설명했다. 해수부는 통합 터미널에 임대료를 1년간 15% 인하해 주고, 시설비를 일부 지원하는 혜택을 주고 있다.

이번 통합에 따라 인천항 신항 터미널 통합도 가시화되고 있다. 앞서 해수부는 '2019년도 주요 업무계획'을 통해 신항 선광신컨테이너터미널(SNCT)과 한진인천컨테이너터미널(HJIT)을 통합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터미널 규모는 각각 부두길이 800m에 최대 1만2000TEU(1TEU=6m 컨테이너 1개)급 선박 1척이 접안할 수 있는 수준이다.

신항 통합도 사실상 마무리 단계에 와 있다. 항만업계에 따르면 선광터미널과 한진터미널은 공정거래위원회에 기업결합 사전심사를 신청한 상황이다. 공정위는 컨테이너 수송비용과 업계 특수성을 구체적으로 설명해 달라는 내용의 보정명령을 내린 상태다. 이에 따라 터미널 측은 각각 보완작업을 벌이고 있다.

신항 터미널 통합도 부산 사례와 마찬가지로 통합법인을 설립하는 형태로 이뤄질 예정이다. 통합법인 지분은 SNCT와 HJIT가 각각 5대 5로 나눠 가질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지분율은 공정위 검토 및 통합 추진과정에서 변경될 가능성도 있다. 공정위 기업결합 사전심사는 빠르면 오는 7월 중 마무리될 전망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세계 해운항만시장이 대형화 추세에 있어 경쟁력을 가지려면 통합해야 한다"라며 "공정위 보정명령은 시장에 대한 정보 차원에서 내려진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박진영 기자 erhist@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