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孫 진퇴' 놓고 내홍
바른미래당 '孫 진퇴' 놓고 내홍
  • 이상우
  • 승인 2019.0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이 18일 손학규 대표의 진퇴 문제를 놓고 두쪽으로 나뉘어 정면 충돌했다. 또, 당초 표결까지 염두에 뒀던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합의안 처리도 무산됐다.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는 손 대표 옹호파와 퇴진파 간 고성이 난무하는 아수라장을 방불케 했다. 특히 손 대표가 최근 내세운 '제3지대론' 작업의 일환으로 호남신당 창당을 준비한다는 소문이 증폭되면서 바른정당계 일부 의원들은 손 대표가 '해당 행위'라며 즉각 사퇴를 주장했다.

 이에 국민의당 출신 일부 중진의원들은 손 대표를 감싸며 지도부 사퇴론이야말로 당을 분열시키려는 꼼수라며 맞받았다. 양측간 인신공격성 발언까지 나오면서 당내 일각에서는 사실상 분당 수순에 돌입한 것 아니냐는 관측마저 나왔다.

 양측 간 공방이 이어지면서 당초 논의하기로 했던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문제는 의총 시작 후 1시간이 넘도록 언급조차 되지 못했다.

 원내 지도부는 앞서 자유한국당을 뺀 여야 3당과 잠정으로 마련한 패스트트랙 합의안을 이날 의총에서 표결에 부칠 방침이었다.

 결국 이날 오전 9시부터 3시간30분간 진행된 의총은 당내 분란만 공식화한 모양새가 됐다.

 김 원내대표는 의총 직후 브리핑에서 "민주당과의 최종 합의사항을 전달하고 이를 추인받으려는 절차를 진행하려 했지만 홍영표 원내대표가 합의안을 번복했다"며 "이 문제에 대해서는 일단 더는 논의를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상우 기자 jesusle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