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국내 공항 건설, 선택과 집중 필요
[사설] 국내 공항 건설, 선택과 집중 필요
  • 인천일보
  • 승인 2019.04.19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와 여당이 동남권(부산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재추진하기로 하면서 나라 전체가 시끄러워졌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지난달 부산을 방문, 동남권 신공항 건설 필요성에 공감한다며 당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을 약속했다. 수년 전부터 선거 때만 되면 불거지던 영남지역의 신공항 건설 논란에 다시 불을 지핀 것이다.
영남지역 신공항 건설 논의는 이명박 정부로 거슬러 올라간다. 늘어나는 영남지역의 항공수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신공항이 필요하다는 주장과 함께 후보지로 대구·경북은 밀양을, 부산·울산·경남은 가덕도를 밀었다. 하지만 두 곳 모두 경제성이 없는 것으로 판명되면서 2016년 정부는 지금의 김해공항을 확장하는 것으로 결론냈다. 영남지역 5개 단체장도 더 이상 재론하지 않기로 합의했다.

하지만 이번에 이 대표가 동남권 신공항 건설 추진을 약속하면서 잠잠해졌던 신공항 논란이 재점화된 것이다. 더 큰 문제는 세계적인 공항으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는 인천국제공항의 경쟁력 약화다.
이 대표는 "영남권 주민들이 유럽, 미국 등을 가려면 인천까지 번거롭게 가야 하기 때문에 국제 관문공항이 하나 더 필요하다는 데 이견이 없다"고 했다. 인천공항의 기능과 역할을 양분해 동남권 신공항을 제2의 인천공항으로 만들겠다는 것이다. 공항은 먼 미래를 보고 막대한 사업비를 투입해 만드는 중요한 사회간접자본이다. 대외적으로는 한 나라의 경제력을 가늠하는 척도가 되기도 한다.

공항과 항공산업은 규모가 커질수록 더 많은 경제적 이익이 발생하는 규모의 경제가 적용되는 시설이자 산업이다. 이제 막 세계적인 공항으로 발돋움한 인천공항의 기능과 역할이 작아지면 경쟁력도 그만큼 약화돼 세계 다른 공항과의 경쟁에서 뒤떨어지게 된다.
여당의 동남권 신공항 재추진은 내년 총선을 겨냥한 것으로 보여진다. 막대한 사업비가 투입되는 사회간접시설을 건설하면서 정치적 이익을 도모해서는 안된다. 선택과 집중이 필요하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크게는 국가 경제, 작게는 지역 경제를 위해 옳고 그름을 얘기해야 한다. 소속 정당을 떠나 지역의 이익을 대변하는 것은 지방자치단체장의 기본 책무이기도 하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계 2019-04-22 00:08:02
부산 살리자고 인천은 죽어도 됩니까? 경제논리로 항만은 부산으로 집중시키자는게 부산 아닙니까? 항만은 지방균형 무시하고 부산으로 공항은 지방균형 때문에 부산 밀어주자는 이중잣대 논리는 뭡니까. 부산항 기능도 이참에 인천, 광양, 목포 곳곳으로 분산시켜야죠. 해양수도는 무슨 전근대적 발상인지. 균형발전 운운하면서 수도 타령하는 부산이나 반성하길 바랍니다.

박진호 2019-04-20 12:34:18
인천공항살리자고 지방은 죽어도 된다는 논리인지?
김해공항은 적자공항이 아닐뿐더러 포화상태가 이미 넘었습니다.
그런데도 10년넘께 각자의 논리만 주장하고 현제 미어터지는 김해공항은 나몰라라합니다.
인천공항은 국내 지방공항하고 경쟁할려고 하지말고 국제적으로 경쟁할 궁리나 하시죠!

gear316 2019-04-20 04:50:26
공항과 항공산업은 규모가 커질수록 더 많은 경제적 이익이 발생하는 규모의 경제가 적용되는 시설이자 산업이다. 이제 막 세계적인 공항으로 발돋움한 인천공항의 기능과 역할이 작아지면 경쟁력도 그만큼 약화돼 세계 다른 공항과의 경쟁에서 뒤떨어지게 된다...하지만 동남권주민들은 인천가는 비용이 막대한 부담이라서 차라리 열악한 김해공항이 더낫지. 인공가려고 왕복 수십만원 날리는거 보다 차라리 외국환승이 더 가치있음. 김해공항 포화상태는 24시간 운항가능한 가덕신공항 건설이 필요하다는 반증, 인천에서 싫어하면 인천의 문제지 대한민국의 문제가 전혀아님...

ㅋㅋ 2019-04-19 08:46:53
해상물류는 선택과 집중이 맞고 항공여객은 도시간 직접연결이 세계적 추세다. 사람을 짐처럼 인천에 모아서 보내는 것은 짐짝 취급하는 것 이다. a380 같은 초대형 여객기가 몰락하고 적당한 규모의 항공기가 대세인 것을 보면 안다. 인천허브 같은 나라를 말아먹는 핌피는 당장 때려쳐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