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화성시, 한심한 산하기관 인사 쇄신해야
[사설] 화성시, 한심한 산하기관 인사 쇄신해야
  • 인천일보
  • 승인 2019.0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시의 산하기관 문제가 심각하다. 잊힐 만 하면 불거지는 사안 또한 가벼워 보이지 않는다.
최근에는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제멋대로 직원을 뽑은 사실이 드러나 입길에 오르내리고 있다. 인재육성재단과 문화재단, 여성가족재단, 푸드통합지원센터, 체육회, 자원봉사센터 등 거의 모든 산하기관에서 채용 비위 사례가 드러나서다. 이러한 산하기관의 엉터리 채용은 화성시가 지난해 말 벌인 시 자체감사로 밝혀졌는데, 관련 비위만도 10건에 이른다.

비위 유형 역시 다양하다. 직원 채용의 공정성과 투명성, 직무적합성 등을 확보하기 위한 제도는 '묻지마'식 채용으로 무력화됐다. 청소년 관련 기관 직원을 채용하면서 성범죄나 아동학대 전력 등을 조회하지도 않고 직원을 채용했고, 규정에도 없는 조건을 내걸어 지원자들을 대거 탈락시키기도 했다. 심지어 기간제 근로자들을 무기계약직으로 전환하면서 근무평가도 하지 않았으며, 시의원 경력을 공무원 4급 이상 경력으로 인정한 사례도 드러났다. 상황이 이쯤 되면 채용 비리의 온상이라 해도 지나치지 않다.
더군다나 화성시 인재육성재단의 경우 2014년부터 2018년 8월까지 약 4년간 798명의 장학생을 선발했는데, 이 가운데 20%에 가까운 155명을 부당 또는 부적절하게 선발하기도 했다. 바꿔 말하면 155명의 부적격자를 선발함에 따라 마땅히 받아야 할 155명의 수혜 대상자의 기회를 박탈한 것이다. 부정 선정이 19%라는 점도 상식선을 넘었다. 오류라기보다는 비리 수준이다.

이처럼 한심한 화성시 산하기관 문제는 시 자체 감사에 따른 시정, 주의 조치로 끝낼 일이 아니다. 그러기에는 사안이 무겁고 중대하다. 이런 짬짬이 식 채용에 가로막혀 자격을 갖추고도 채용 기회를 박탈당한 피해자가 다수 발생했기 때문이다. 덩달아 공공기관의 신뢰도도 추락했다. 특히 인재육성재단의 장학생 부정 선발은 약자의 몫을 약탈한 것이나 다름없다.
화성시는 비록 뒷북일지라도 제대로, 엄하게 상황을 바로잡아야 한다. 시정, 주의 따위의 솜방망이 처방으로 어물쩍 넘긴다면 화성시 또한 한통속이란 비난을 면치 못할 것이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