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력 양성 '바이오공정센터' 청신호
인력 양성 '바이오공정센터' 청신호
  • 박범준
  • 승인 2019.0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큰둥했던 정부, 사업계획서 자세히 살펴
인천시가 주도하는 인천 바이오산업 육성 정책의 큰 축인 바이오공정 전문센터 구축 사업에 청신호가 켜졌다.

그동안 이 사업에 시큰둥했던 정부가 시가 제출한 사업계획서를 자세히 들여다보는 등 전향적 자세를 취하고 있기 때문이다. 시는 최근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바이오공정 전문센터 구축 관련 사업계획서를 보완해 달라는 요구를 받았다고 16일 밝혔다.

시 관계자는 "산자부 관계자와 업무 협의를 했는데 사업을 검토해 보겠다며 이전에 냈던 사업계획서를 보완해줄 것을 요구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인천은 바이오기업들의 바이오의약품 생산 규모가 커지면서 세계 1위 생산도시로 도약했지만 정작 산업 현장에 공급되는 전문 인력은 기업 수요와 견줘 태부족한 상황이다.

2017년 인천경제산업정보테크노파크(TP)가 조사한 '인천 바이오 클러스터 인력 수급 현황'을 보면, 삼성바이오로직스·셀트리온·디엠바이오의 전문 인력 수요는 600명에 달하지만 실제 공급할 수 있는 전문 인력은 160명에 그쳤다.

기업 수요에 맞는 바이오공정 전문 인력을 양성·공급할 수 있는 선진국 수준의 전문센터가 구축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는 이유다.

이에 시는 송도국제도시 11공구 바이오융합 산업기술단지에 6600㎡ 규모의 바이오공정 전문센터를 짓기로 하고, 국비 지원을 받고자 지난해 산자부에 사업계획서를 제출한 바 있다.

시가 요구한 국비 지원 규모는 총 사업비 400억원의 70%다. 당장 내년도 국비 사업에 설계 예산이 반영돼야 2022년 준공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

그간 산자부는 인천 바이오산업은 자생력을 갖추고 있어 도와줄 게 없다며 냉소적 반응을 보였다.
최근 들어 산자부가 전향적 자세를 취하자, 시 안팎에선 정부가 인천 바이오산업의 중요성과 전문 인력 양성 인프라의 필요성에 공감을 하고 있는 것이란 긍정적 평가가 나오고 있다.

시는 이런 분위기에 힘입어 17일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의 예산정책협의회에서 바이오공정 전문센터 구축 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정치권에 도움을 요청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선진국 수준의 장비와 교육 시스템을 구축해 바이오공정을 개발하고 전문 인력을 양성·공급하기 위해 전문센터 설립을 추진 중"이라며 "인천 바이오산업이 세계적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선 전문 인력을 양성하는 인프라 구축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박범준 기자 parkbj2@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