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생아 바닥에 떨어진뒤 사망
신생아 바닥에 떨어진뒤 사망
  • 이동희
  • 승인 2019.0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폐 의혹 주도 의사 2명 영장
분당차여성병원의 신생아 사망사고 은폐 의혹을 수사하는 경찰이 이 병원 의사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증거를 인멸하고 사후에 진단서를 허위발급하는 과정을 주도한 의사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2016년 8월 이 병원에서 제왕절개 수술로 태어난 신생아가 바닥에 떨어져 숨지는 일이 발생했다. 아이는 소아청소년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사고 몇 시간 뒤 숨졌다.

그러나 병원은 소아청소년과에서 찍은 아이의 뇌초음파 사진에 두개골 골절과 출혈 흔적이 있었음에도 이를 부모에게 숨기고 사망진단서에 사인을 '외인사'가 아닌 '병사'로 기재했다.

/성남=이동희 기자 dhl@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