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참사 5주기, 해양안전훈련장 아직도 없다
세월호 참사 5주기, 해양안전훈련장 아직도 없다
  • 정회진
  • 승인 2019.0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합시설 타당성 연구 6월 마무리 … 건립여부는 불투명

2014년 세월호 사고 이후 시민들의 안전 의식이 높아졌지만 인천에선 해상에서 일어나는 재난을 종합적으로 훈련할 수 있는 해양 종합훈련장이 전무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하반기 인천~제주 항로 여객선 운항이 재개되는 만큼 시민 교육 기능을 포함하는 '해양 종합안전비상훈련장'이 조속히 건립될 수 있도록 지역사회와 정치권이 관심을 가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15일 인천시와 한국해양수산연수원 등에 따르면 해양 종합안전비상훈련장(가칭) 건립을 위한 사전 타당성 조사 연구 용역이 오는 6월 말 준공될 예정이다. 이번 연구를 통해 인천 등 수도권 지역의 안전교육 서비스 수요와 적정 부지 등을 검토할 계획이다.

그동안 인천 등 수도권 선원들은 안전훈련과 소화 훈련, 구명정 작동법, 의료법 등과 같은 해양 안전 교육을 받으려면 부산으로 가야만 했다. 인천사무소에서는 이론적인 교육만 가능하기 때문에 다양한 실습장비와 시설을 갖춘 부산만 입체적인 안전 교육이 가능한 실정이다.

전남 목포에서도 서해권 종합안전비상훈련장이 내년 완공될 예정이지만 인천의 경우 연구 용역이 진행될 뿐 건립 여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 지 5년이 되는 해지만 세월호가 출발한 데다 바다와 인접한 지역인 인천에서는 안전체험관이 사실상 전무한 것이다. 기존 부평에 안전체험관이 있지만 부산 종합안전비상훈련장이나 전남 진도군 팽목항 인근에 들어설 국립해양안전관과 같은 규모의 시설은 없다. 국립해양안전관은 선박 탈출 특수 교육시설과 구명조끼 활용, 선박화재 진압 등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시설을 갖출 예정이다.

향후 해양 종합안전비상훈련장이 건립되면 이용 대상을 선원에다 일반 시민들까지 포함해 수도권에서 유일하게 안전 종합 훈련이 가능한 곳으로 발전시킬 수 있다.

인천~제주 항로가 올해 하반기 운항을 재개하는 만큼 제2의 세월호 참사를 막기 위해 선원에 대한 안전 교육과 시민의 의식 강화가 필요하고, 이를 실현하기 위한 해양 종합안전비상훈련장이 하루 빨리 건립돼야 한다는 데 힘이 실리고 있다.

한국해양수산연수원 관계자는 "부산에서도 해양 종합안전비상훈련장에서 학생 등을 대상으로 해양 안전 의식을 높이는 교육이 이뤄지고 있다"며 "향후 종합안전비상훈련장을 건립하려면 예산이 필요한 데 이번 용역은 기획재정부를 설득할 수 있는 그 근거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정회진 기자 hijung@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