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상교복 납품 문제 해결 나선 인천시의회
무상교복 납품 문제 해결 나선 인천시의회
  • 임태환
  • 승인 2019.0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의회가 잡음이 끊이지 않는 무상교복 지원 사업의 문제를 해결하고자 팔을 걷어붙였다.


15일 시의회에 따르면 이날 '무상교복 납품 관련 조사 소위원회'가 개최됐다. 소위원회는 인천지역 중·고등학교 신입생에게 지급돼야 하는 무상교복이 중고품이거나 기간을 준수하지 않는 등 문제가 발생하자 개선 방안을 찾고자 마련됐다.


이날 회의에는 소위원회 위원 전원과 함께 인천시교육청 교육국장과 학교생활교육과장, 5개 교육지원청 교육장 등이 참석해 질의응답을 받는 시간을 가졌다. 


올해 처음 도입된 무상교복 사업은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학부모를 돕고자 무료로 교복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중고 교복이 발견되거나 입학식을 넘어서 교복이 지급되는 등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실제 지난달 열린 제253회 인천시의회 임시회 5차 본회의에서 김진규 부의장은 "학부모들로부터 무상교복 상태가 엉망이라는 항의 민원을 받고 있다"며 "하루빨리 개선돼야 하는 시급한 문제"라고 지적한 바 있다.


김강래 교육위원장은 "이번 소위원회를 통해 무상교복 사업에 대한 개선 방안이 마련되기를 바란다"며 "양질의 교복 제공 등 무상교복 도입 취지에 맞춰 잘 운영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소위원회는 내달 3일 2차 회의를 열고 지역 학교를 방문해 현장 조사를 한다는 방침이다.

 

/임태환 기자 imsens@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