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다시 4월16일…세월호 일반인 희생자 넋 달랜다
또다시 4월16일…세월호 일반인 희생자 넋 달랜다
  • 정회진
  • 승인 2019.0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인천가족공원 만월당 주차장서 오전 11시 5주년 추모식
행안부는 국민안전 다짐대회엔 박준하 행정부시장 참석키로

세월호 5주기를 맞아 16일 인천 등 곳곳에서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유가족들의 아픔을 나누기 위한 추모 행사가 열린다.

15일 인천시에 따르면 16일 오전 11시 부평구에 위치한 인천가족공원 내 세월호 일반인 희생자 추모관 인근 만월당 주차장에서 '세월호 참사 일반인 희생자 5주기 추모식'이 열린다.

추모식에는 박남춘 인천시장과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김양수 해양수산부 차관, 이용범 인천시의회 의장, 일반인 희생자 유가족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추모식은 고인에 대한 묵념을 시작으로 인천시립합창단의 공연, 유족 대표와 진영 행안부 장관 등의 추모사 순으로 진행된다. 추모식에 이어 추모관 관람이 이어지고, 부대 행사로 시민들이 참여하는 리본 글쓰기 체험 등이 마련됐다.

같은 날 행안부는 국민안전주간을 맞아 정부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제5회 국민안전의 날 국민안전 다짐대회를 개최한다. 다짐대회에는 박준하 시 행정부시장이 참석할 예정이다.

다짐대회는 2017년 충북 제천 화재 때 사람들을 비상구로 대피시킨 안전의인(義人)인 김종수 씨 등의 안전관리헌장 낭독, 뇌출혈로 쓰러진 시민을 도운 민세은 학생과 배수구 화재를 보고 소화기로 진압한 정예헌 학생의 개회식 선언으로 꾸며진다.

이에 앞서 인천에서는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으로 구성된 극단 '노란리본'의 연극이 열렸다.

이달 3일 미추홀구 학산 소극장에서 노란리본의 연극 '이웃에 살고 이웃에 죽고'가 관객들과 만났다.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들이 직접 연기를 펼치면서 서로의 아픔을 치유하고 관객과 소통하는 시간을 통해 그 슬픔을 나누는 뜻 깊은 시간이 있었다.

시도 지난 12일부터 14일까지 인천대공원에서 재난 안전 전시회를 열었다. 재난 피해 사례 및 행동 요령 등의 정보를 알리는 행사를 통해 시민들에게 다시 한 번 안전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웠다.

/정회진 기자 hijung@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