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촌뉴딜 300...인천 중·서구·옹진·강화군 도전
어촌뉴딜 300...인천 중·서구·옹진·강화군 도전
  • 박진영
  • 승인 2019.0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도 70곳 이상 선정해 1곳당 최대 150억원 지원 7~8월쯤 최종후보 마무리

▲ 해양수산부가 2020년도 어촌뉴딜 300사업 대상지 선정에 착수했다. 사진은 2019년도 사업 대상지로 선정된 옹진군 소청도 답동항 전경. /사진제공=옹진군

해양수산부가 2020년도 어촌뉴딜 300사업 대상지 선정에 착수했다. 오는 9월 접수에 이어 12월 대상지를 최종 확정할 계획이다. 인천에서는 2019년도 사업지로 강화군 후포항, 옹진군 야달항·답동항·대소이작항(소야리항)·소무의항이 선정된 바 있다. 올해에는 바다를 끼고 있는 중구·서구·강화군·옹진군이 사업 공모에 도전할 예정이다.

▲올해 70곳 이상 선정 … 1곳당 최대 150억원 지원한다

해수부는 15일 '2020년도 어촌뉴딜300사업 대상지 선정 계획'을 발표했다. 해수부는 이 사업을 통해 낙후된 선착장을 비롯한 어촌 필수 기반시설을 현대화하고, 지역 특성을 반영해 어촌·어항의 통합개발을 추진할 예정이다.

해수부는 앞서 2019년도 사업 대상지로 총 70곳을 선정한 바 있다. 해수부는 올해에도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70곳 이상을 선정할 계획이다. 대상지에는 평균 100억원에서 최대 150억원이 지원된다. 정부가 70%를, 지방자치단체가 30%를 지원하는 형태다.

지원대상은 전국 법정어항과 소규모 항·포구 및 배후 어촌마을이다. 단, 국가어항과 배후 어촌은 사업 대상에서 제외했다. 공모 접수는 오는 9월9일부터 10일까지 이틀간 진행된다. 최종 대상지는 서류 및 현장 평가를 거쳐 오는 12월 중 확정된다.

해수부는 올해 사업이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공모조건으로 '지역협의체' 사전 구성을 의무화하기로 했다. 지방자치단체도 최소한의 설계비를 미리 확보해야만 사업에 도전할 수 있다. 해수부는 오는 25일 오후 2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설명회를 개최하고, 선정 평가 기준과 지원 내역들을 상세히 공개할 예정이다.

해수부 관계자는 "어촌지역 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사업 성공 여부는 각 지역의 사업 추진 의지에 달려있다. 지역 주민의 꾸준한 관심과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인천에서 작년 5곳 선정

어촌뉴딜 300사업은 이미 인천에서 추진 중에 있다. 지난해 해수부가 2019년도 사업 대상지로 인천지역 5곳을 선정했기 때문이다. 강화군 후포항, 옹진군 야달항·답동항·대소이작항(소야리항)·소무의항이 대상이다.

강화군 후포항에는 어항기반시설인 물양장·선착장·부잔교를 정비하고, 해상·해안데크를 중심으로 한 어촌관광시설을 확충하는 사업이 진행된다. 강화군은 후포항을 '밴댕이특화마을'로 조성하기 위해 특화거리를 만드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 강화군은 최근 농·어촌 마을 조성사업에 경험이 풍부한 한국농어촌공사와 업무협약을 맺고 사업을 진행 중에 있다.

옹진군에서는 야달항·답동항·대소이작항 등 3곳이 대상지에 선정됐다. 대·소이작도항 사업에 포함된 소야리항을 합하면 사실상 사업 대상지는 4곳이다. 주요 사업은 어항기반시설 확충, 캠핑 및 체험장 조성, 갯벌체험장 조성, 별빛맞이 관측대 조성, 폐교 활용 및 리모델링 추진 등이 있다.

중구 소무의항에서는 방파제·부잔교 등 접안시설 보강과 바다낚시터 조성, 체험프로그램 개발, 어촌체험마을 리모델링, 해양전시관 등의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인천 후보지 7~8월쯤 나올 듯

인천시에 따르면 중구·서구·강화군·옹진군이 어촌뉴딜 300 후보지를 물색하기 위한 용역을 진행하고 있다. 모두 바다와 어항을 끼고 있는 기초자치단체다. 오는 7~8월쯤 용역이 마무리되면 후보지가 최종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 어촌뉴딜300은 정부 지원을 통해 어항을 정비할 수 있다는 장점 때문에 많은 지방자치단체들이 관심을 가지고 있는 사업이기도 하다.

인천시 관계자는 "군·구별로 용역을 진행 중인데, 결과에 따라 공모 대상이 최종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라며 "7~8월 용역이 끝나면 공모에 도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진영 기자 erhist@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