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라 G시티 무산 … 새 투자자 찾는다
청라 G시티 무산 … 새 투자자 찾는다
  • 김예린
  • 승인 2019.0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해각서 유효기간 만료따라
인천경제청 "글로벌 기업 유도"
인천 청라국제업무단지 개발 사업인 G시티 프로젝트가 결국 무산됐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사업시행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측과 지속 협의하면서 새 투자자를 공모하는 방식으로 사업 계획 재조정에 들어갈 계획이다.

14일 인천경제청에 따르면 지난해 4월 민간사업자와 체결한 G시티 양해각서(MOU) 유효기간이 11일 만료되면서 효력을 잃었다.

G시티(글로벌 스마트시티) 프로젝트는 2026년까지 청라국제업무단지 27만8722㎡에 4조700억원을 투입해 첨단 기술을 기반으로 한 스마트 업무단지와 생활형 숙박시설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8000실 규모 생활형 숙박시설을 짓고 나머지 부지에 스타트업·벤처·유망 중소기업을 유치하고 LG와 구글이 창업지원센터와 리빙 랩 스마트시티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난해 4월12일 인천시와 외국인투자기업 인베스코, JK미래㈜, LH는 효력기간 1년의 '청라국제업무단지 G-CITY 투자유치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그러나 해당 부지 용도가 국제업무지구인 점을 고려할 때 주거시설인 생활형 숙박시설 규모가 과하고, LG와 구글의 구체적인 참여 계획도 없다는 점에서 인천경제청은 사업계획서를 승인하지 않았다.

이후 경제청은 LH에 새로운 사업계획서 제출을 요구했지만 11일까지 계획서는 제출되지 않았다.

G시티 프로젝트가 무산되면서 국제업무지구 개발사업은 새 국면에 접어들게 됐다.

경제청은 공모를 통해 새 투자자를 모색한다는 방침이다.

경제청 관계자는 "경제자유구역에 맞는 수익 및 기반시설이 들어와 사업이 조속히 진행될 수 있도록 하루빨리 공모안을 만들어 투명하게 진행할 예정이다.

공모 이전에 사업자들로부터 다양한 제안이 들어오면 그것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글로벌 기업과 MOU를 체결해 참여를 유도한다는 계획도 있다.

경제청은 12일 LH에 "구글·LG 등 글로벌 기업이 참여해 국제업무지구만 조속히 개발할 수 있도록 MOU 등 종합적인 추진계획을 수립해 추진해 달라"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

청라 국제업무지구 개발사업이 10여년간 지연된데 이어 G시티 무산으로 또 다시 난항을 겪으면서 주민 반발은 거셀 전망이다.

청라국제도시총연합회는 "대책을 듣기 위해 12일 김진용 경제청장 및 경제청·LH·시 관계자와 간담회를 가졌으나 서로 의견이 달라 우왕좌왕한 상태였다. 시·경제청은 하루빨리 합치된 의견을 갖고 주민들이 납득할 만한 내용으로 사업을 조속히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예린 기자 yerinwriter@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