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기획/4차항만기본계획] 인천항을 키워라
[월요기획/4차항만기본계획] 인천항을 키워라
  • 박진영
  • 승인 2019.0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차 수정 때 축소된 것 복원 … 물동량 이끌 배후단지 개선"

2030년 인천항의 미래를 그려야 할 제4차 전국 항만기본계획이 내년 수립을 앞둔 가운데, 인천항 기반시설 계획을 대폭 확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특히 과거 3차 계획에서 2016년 3차 수정계획으로 바뀌는 과정에서 일부 항만개발 계획이 축소됐던 전철을 밟아선 안 된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관련기사 3면

14일 해양수산부가 작성한 3차 기본계획(2011년)과 3차 수정계획(2016년)을 비교한 결과, 수정 과정에서 인천신항 계획이 과거에 비해 축소됐던 것으로 나타났다.

해수부는 3차 계획 수립 당시 신항에 2000TEU(1TEU=6m 컨테이너 1개)급 선석 8개·3000TEU급 2개, 4000TEU급 2개를 건설할 예정이었다. 이 가운데 신항 한진인천컨테이너터미널과 선광신컨테이너터미널 건설로 2000TEU급 4개와 3000TEU급 2개 선석을 완공했다.

이후 2016년 수정계획에는 2000TEU급 4개만 반영됐다. 터미널 완공을 감안하면 4000TEU급 선석 2개도 2016년 수정계획에 담겨있어야 했다. 항만업계 관계자는 "당시 물동량 증가치를 감안해 축소한 것으로 알고 있다"라며 "이제 300만TEU를 넘는 상황이니 이제 과거 계획을 복원하고 더 키울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항만업계는 이번 제4차 항만기본계획 수립이 매우 중요하다고 입을 모은다. 항만 개발의 가장 기초가 되는 계획이기 때문이다. 인천항이 앞으로 더 발전하기 위해선 주요 기반시설을 놓쳐선 안 된다고 지적한다.

다른 관계자는 "크루즈터미널과 신국제여객터미널이 올해 개장을 앞두고 있는데 철도가 없다. 인천신항도 수도권 물류의 전진기지라는 격에 맞지 않게 화물열차가 연결돼 있지 않다"라며 "이번 기본계획에 반드시 넣어 추진해야 한다"라고 분석했다.

물동량을 끌어올 '항만 배후단지' 집중하자는 의견도 나온다.

한 하역업체 관계자는 "중고차 수출물량은 급등할 여지가 큰 화물인데 수출단지 하나 못 두고 있다. 중고차 물류센터를 배후단지에 두는 계획 변경이 필요하다"라며 "기본계획도 중요하지만 물동량이 인천항으로 올 수 있도록 배후단지에 대한 제도 개선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짚었다.

/박진영 기자 erhist@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