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1년 앞으로 … 공천룰·인재영입 속도
총선 1년 앞으로 … 공천룰·인재영입 속도
  • 이상우
  • 승인 2019.0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이달 룰 확정 … 靑 1기 참모진 출전 준비
한국당, 내주까지 '비당원 중심' 인재 추천 요청
바른미래·민주평화·정의당은 비교적 더딘 모습
제21대 총선을 1년 앞두고 여야는 총선체제를 갖추는 동시에 인재영입에도 시동을 걸고 있다.

14일 정치권에 따르면 민주당은 '총선 1년 전 공천룰 확정' 방침에 따라 지난달 말 총선공천제도기획단을 발족하고 이달 내에 공천룰을 확정해 발표할 계획이다.

민주당은 상반기 중 총선기획단을 띄우고, 추가경정예산안 심사가 끝나면 당 정책위원회를 통해 총선 공약 준비 작업에도 돌입한다.

이와함께 민주당은 인재풀 확충에도 착수했다. 내년 총선 최대 승부처인 부산·경남(PK)에서는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차출론까지 나오고 있고, 당으로 돌아온 청와대 1기 참모진들도 줄줄이 '출전'을 준비 중이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한병도 전 정무수석, 윤영찬 전 국민소통수석,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송인배 전 정무비서관, 남요원 전 문화비서관, 권혁기 전 춘추관장 등의 출마가 예고됐다.

한국당도 총선체제 구축에 나서는 한편 인재영입에 속도를 내고 있다.

한국당은 지난 3일 당 신(新)정치혁신특별위원회 산하 공천혁신소위원회 첫 회의를 열고 공천룰 개정을 위한 본격적인 작업에 착수했다. 황교안 대표가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 간사를 맡는 조직부총장에 40대 원외 당협위원장을 임명하면서 내년 총선 공천에서 '수도권·청년' 표심을 겨냥한 변화를 예고했다. 한국당은 각 당협위원회와 직능단체 등에 비당원을 중심으로 인재 10명 이상씩을 다음 주까지 추천해 달라고 요청한 상태다.

반면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의 경우 당내 상황 등으로 비교적 준비 속도가 더딘 모습이다.

바른미래당은 4·3 보선 책임론이 불거진 손학규 대표의 유임 여부 등이 확정된 후 본격적인 총선 준비에 나설 것으로 보고 있다. 평화당의 경우 내년 총선에서 독자 생존이 쉽지 않다는 자체 판단 아래 바른미래당 내 국민의당계와 함께 '제3지대'를 구축하는 방안에 당력을 집중하는 모양새다. 정의당은 내달 총선 기획·전략 기구를 구성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며, 지도부가 교체되는 7월 전당대회 이후 총선체제로 본격 전환할 것으로 보인다.

/이상우 기자 jesusle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