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차이나타운' 상권 살리기 물건너 갔다
수원 '차이나타운' 상권 살리기 물건너 갔다
  • 김현우
  • 승인 2019.0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문화 특화거리 조성 무산
"업종 획일적·차별성 등 미비"
국토부 최종심의 통과 못해
시, 中상점 무분별 확장 고민
▲ 11일 오후 수원역 앞 일명 '수원 차이나타운'이라 불리는 팔달구 고등동 일대에 중국 음식점 등이 간판을 빼곡히 내 걸고 영업 준비를 하고 있다. /김철빈 기자 narodo@incheonilbo.com

수원시가 수원역 일대에 우후죽순으로 들어선 중국 상권, 이른바 '차이나타운'을 정비하기 위해 추진했던 사업이 무산됐다.

국토교통부의 심의를 통과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해당 사업으로 외국인에 대한 편견을 줄이고 지역상권을 살리겠다는 시의 바람도 물거품이 됐다.

11일 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해 1월 수원역 상권인 팔달구 매산로 일원 19만7800㎡에 5년간 250억원을 투입하는 도시재생사업을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앞서 시는 '지역상권 및 다문화 활성화'를 목표로 국토부의 도시재생사업 공모에 참여, 지원대상 지자체로 선정된 바 있다.

그 뒤 시는 약 20개 사업이 담긴 '도시재생활성화계획(안)'을 작성해 국토부에 제출했다.

이 가운데 하나가 '다문화 특화거리 조성사업'이다.

현재 '로데오거리' 등 수원역 주변(고등동거리, 갓매산거리 등)에는 중국인이 운영하는 상가가 가득하다.

10여년 전 하나 둘 들어서 현재 150여개가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문제는 명확한 경계나 안내조차 없이 중국 상가가 무분별하게 확장되면서 시장 환경이 어수선해지고 있는 상황이다. 영업손실을 우려하는 상인과 중국인이 불안하다는 주민도 나오고 있다.

시는 이에 총 40억여원(국비 24억여원·시비 16억여원)의 사업비를 투입, 거리를 정비하고 전통음식 체험코스·안내판 등 시설을 설치하는 사업계획을 수립했다.

당시 시는 이 사업을 통해 외국인을 향한 불편한 시선이 해소되는 동시에 이용객 유도의 효과가 있다고 분석했다.

실제 안산시가 2009년 원곡동 일대를 정비해 만든 '다문화특구'는 지역의 새로운 명소가 됐다.

하지만 이 사업은 시동도 걸리지 못한 채 중단됐다.

지난 9일 시의 제안을 심사한 국토부 도시재생특별심사위원회는 사업을 허용하지 않는 쪽으로 최종 의결하고 시에 내용을 통보했다.

심사위원들은 주로 음식업에 한정된데다 다양하지 못한 업종, 타 지역 특화거리와의 차별성 미비 등의 이유로 타당성이 부족하다는 의견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중국 상권이 나날이 커지는 상황에서 유일한 대책사업마저 중단돼 고민 중이다.

시 관계자는 "사회적인 편견이 있기 때문에 중국 상권에 대한 대책이 시급하다고 본다"며 "사업은 중단됐으나 고민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시는 다문화 특화거리 조성사업을 제외한 나머지 재생사업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김현우 기자 kimhw@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