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물류도시 인천에 화물차 둘 곳이 없다니
[사설] 물류도시 인천에 화물차 둘 곳이 없다니
  • 인천일보
  • 승인 2019.0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8일 오전 인천시청 일대에 진풍경이 벌어졌다. 대형 화물차들이 도로를 점거한 가운데 '화물차 공영차고지 설치를 위한 인천 화물노동자 결의대회'가 열린 것이다. 이들의 주장을 요약하면 인천에 화물차 주차장이 너무 없어 갈 곳이 없는데도 단속만 강화하고 있다는 것이다.
인천의 화물차 주차장 부족난은 어제 오늘의 얘기가 아니다. 밤이 되면 좀 으슥한 도로들마다 화물차들로 가득하다. 화물운송업계에서는 "법을 지키고 싶어도 차를 둘 곳이 없으니 불법주박차를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한다. 공영차고지 확보는 인천 화물운송업계의 수십년 숙원사업이다시피 했다. 그러나 번번이 주민 민원이나 예산사업의 우선순위 등에 밀려 차일피일해 왔다.
인천의 화물주차장 용적률은 전국 17개 광역지자체 중 꼴찌 수준이다. 인천에 등록된 화물자동차는 지난해 6월 기준 18만9309대다. 반면 화물차 주차장은 공영 9곳 1472면, 민영 28곳 3551면 등 모두 5023면에 불과하다.

전체 화물차의 2.6%에 해당하는 주차장만 확보돼 있다는 의미다. 더구나 인천항에는 인천 등록 화물차만 드나드는 것도 아니어서 차고지 부족난은 더 심각하다.
인천시도 2012년 아암물류 2단지에 화물차 공영차고지 650면을 짓는다는 계획을 세웠다. 그러나 지금까지 기초공사조차 이루어지지 않은 실정이다. 2013년 확정된 제2차 인천시물류기본계획에도 남동공단 주변부지에 4610면 규모의 화물차 주차장을 조성하는 사업이 들어 있었다. 그러나 이 부지가 남동도시첨단산업단지에 포함되면서 무산됐다.

인천은 물류산업으로 먹고 사는 도시다. 국내 2위의 무역항인 인천항이 지역 총생산의 3분의 1을 차지한다. 그런데도 화물차량들이 주차할 공간이 없다는 것은 이율배반이다. 이대로 가면 지역 물류업은 물론 인천항의 경쟁력까지 위협하게 된다.
이는 곧 지역경제의 활력을 떨어뜨리게 되며 더 나아가 일자리 창출마저 가로막게 된다. 인천시와 항만당국은 다른 어떤 과제에 앞서 화물차 차고지의 확충에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야 할 것이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