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기후변화 대응 더 이상 늦어선 안돼
[사설] 기후변화 대응 더 이상 늦어선 안돼
  • 인천일보
  • 승인 2019.0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후 재난 영화 '투모로우'는 급격한 지구 온난화로 남극과 북극의 빙하가 녹고 바닷물이 차가워지면서 지구 전체가 빙하로 뒤덮이는 거대한 재앙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 사투를 벌이는 인간의 모습을 담고 있다.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지구온난화로 인한 문제의 심각성을 강조하며 실천적 대응을 촉구했다. 반 전 총장은 8일 인천에서 열린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 적응주간' 기조연설에서 "지구의 온도가 올라가 해수면이 상승하는 것을 내버려두면 아름다운 도시 인천도 이번 세기말 무렵 물 아래로 가라 앉을 것"이라고 했다. 지구온난화가 가져올 재앙을 경고한 것이다.

지구온난화로 인한 일상 생활의 변화는 시작된지 오래다. 동해의 바닷물 온도가 높아지면서 한류성 어류인 명태가 안 잡힌 지는 10년도 넘었다. 기후변화로 연근해 어획 어종과 재배 농산물 품종이 바뀌면서 서민들 식탁 위 모습도 변화됐다. 온난화로 인한 피해도 갈수록 커지고 있다. 재난수준인 미세먼지도 온난화의 영향이 크다고 한다. 겨울철 중국발 미세먼지는 온난화로 북반구 중위도 상공의 강한 제트기류가 약화된 것이 한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기상관측 이래 가장 더웠던 지난 여름의 폭염도 온난화에 따른 제트기류의 변화 때문이라고 한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전문가들은 이구동성으로 기후변화가 가져올 문제의 심각성을 얘기하며 빠른 대응을 강조했다. 반 전 총장은 기후변화는 우리 생각보다 속도가 더 빠르다고 했다. 최재천 이화여대 교수는 기후변화는 식량·에너지·물 등 사람이 살아가는데 꼭 필요한 자원 고갈과 직결된다며 이번 세기말 인류가 사라질 수도 있다고 했다.

기후변화는 인류의 생존과 직결된 문제로 더 이상 미루고 두고 볼 수 있는 사안이 아니라는 것이 공통된 소리다. 반 전 총장은 기후변화는 다음 세대에 넘길게 아니라 지금 해결해야 할 문제라며 기후변화에 느슨하게 대응하는 정부를 꼬집었다. 빨리 대응 방안을 마련하고 실행에 옮겨야 한다. '투모로우' 영화 속 장면이 곧 현실로 다가올 수 있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