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서 '수소경제 전망을 진단하다' 정책토론회
국회서 '수소경제 전망을 진단하다' 정책토론회
  • 김은희
  • 승인 2019.0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홍일표(인천 미추홀갑)·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의원,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2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후변화 대응, 수소경제 전망을 진단하다'라는 주제의 정책토론회를 열었다.
 
이는 국회기후변화포럼에서 주최하는 37번째 토론회다. 지난 2007년 만들어진 포럼은 '기후변화 해결'을 목표로 여야의원과 산학연 기관들이 함께 활동하고 있다. 현재 홍 의원과 한 의원이 대표의원을,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연구책임의원을 맡고 있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친환경에너지원이면서 경제성장의 원동력으로 꼽히는 '수소경제'에 대해 명과 암을 함께 진단했다.
 
발제를 맡은 최연우 산업통장자원부 신에너지산업과 과장은 "우리 정부가 수소경제 활성화를 전략 과제로 추진하는 이유는 향후 활용 여지가 크기 때문"이라며 "전세계적으로 수소경제는 시작단계다. 한국은 가능성·잠재력 수준에서 타 국가 보다 나쁘지 않다. 조금 더 많은 경험과 기회가 있는 만큼 빨리 성장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최 과장은 "정부는 기회가 있는 만큼 시간을 놓쳐서는 안된다고 여겼다. 이에 지난 1월 세계 선도 국가를 목표로 활성화 로드맵을 수립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지는 토론회에서는 찬성과 반대 측으로 나뉜 패널들의 의견들이 제시됐다.
 
특히 양이원영 환경운동연합 처장은 수소경제의 비합리성을 꼬집었다. 양이 처장은 "기본적으로 수소는 경제성이 낮다. 그나마 가장 효율적인 방식이 가스열병합 방식을 쓰는 연료전지 발전소다. 천연가스를 개질해 수소를 만들고 전기로 변환하는 과정으로, 이산화탄소를 발생시키면서 상대적으로 적은 양의 전기를 만들 게 된다"며 "그런데도 신에너지라며 일반 전기보다 3배가량 비싸게 구매해준다. 일명 신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 가중치다. 정부 예산으로 비효율을 충당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홍성안 광주과학기술원 석좌교수는 "수소경제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정부의 적극적인 투자가 필수적이다. 인프라를 확충하고 가격을 저감시킬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은희 기자 haru@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