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연구원, "어린이 보호구역 안전 시설물 관리필요
인천연구원, "어린이 보호구역 안전 시설물 관리필요
  • 임태환
  • 승인 2019.0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발생하는 교통사고를 막기 위해 인천시가 안전 시설물을 제대로 관리해야 한다는 제언이 나왔다.

인천연구원은 25일 '인천시 어린이 교통사고 특성 분석 및 실태조사' 결과보고서를 내고 이 같이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3년부터 2017년까지 인천에서 발생한 12세 이하 어린이 교통사고를 분석한 결과, 일반 도로뿐 아니라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발생한 사고 역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어린이 보호구역 내 사고는 대부분 신호 위반으로 인한 충돌 사고였고, 가해 차량 종류는 버스와 렌터카가 가장 많았다. 일반 도로 내 교통사고는 정면충돌과 과속, 횡단 중 사고 등이 주요 원인이었다.

이러한 사고를 막기 위해 인천시가 어린이 보호구역 내 사고 다발 지점에 교통안전 시설물을 설치했지만 무용지물이었다. 

연구원이 교통안전 시설물에 대한 실태조사를 한 결과, 시가 설치한 교통 노면 표지와 무인교통 단속 장비, 과속방지턱과 차량 진입 억제용 말뚝 등이 제대로 된 역할을 못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심지어 학교 주변 도로에서는 불법 주정차 및 적재물 적치 등으로 인한 보행권 침해 문제가 심각한 상황이며, 이로 인해 도로 위에 어린이와 차가 뒤섞이는 아찔한 상황을 연출했다고 보고서는 설명했다. 어린이 보호구역 내 안전 시설물 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은 탓에 교통사고 발생률이 높았다.

이 보고서를 발표한 박민호 연구원 연구위원은 "인천시는 어린이의 교통안전을 위해 적극적인 의지를 갖추고 이 같은 상황을 개선해야 한다"며 "현재의 법제도 안에서 적용 가능한 정책을 살피고 안전 관련 사업을 발굴한다면 어린이를 보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임태환 기자 imsens@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