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기획-인천항 제1국제여객터미널] 팔든 안 팔든 뭘 채우나 고민을
[월요기획-인천항 제1국제여객터미널] 팔든 안 팔든 뭘 채우나 고민을
  • 박진영
  • 승인 2019.0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동인구 유입 대안 부재
투자금 회수 방안도 없어
IPA-시·옹진군 '평행선'
장단점 검토로 대안 찾길

인천항 제1국제여객터미널 매각 문제로 시작된 줄다리기는 쉽사리 매듭짓기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인천항만공사(IPA)가 매각에 나서자 옹진군은 주민 서명운동을, 인천시는 건축허가를 제한하면서 입장이 팽팽하게 맞서 있기 때문이다. 매각의 장단점을 면밀히 검토해 새로운 길을 찾아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매각 후 개발, 민원 뻔해…"남북 전용부두 활용해야"
IPA는 지난 2015년 6월부터 민·관·공 TF를 구성해 터미널 활용방안을 수립해 왔다. 그 결과 주상복합 아파트로 주거기능을 확보하고, 어시장을 중심으로 상업기능을 담아 터미널 이전으로 인한 지역 공동화를 막기로 합의했다.

문제는 아파트에 있다. 연안부두 일대는 각종 대형 화물차와 선박들이 오가다보니 주거지역으로는 적합하지 않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인천시가 지난 1월 터미널 일대에 건축허가 제한을 건 까닭도 여기에 있다. 유동인구를 확보해 연안부두 상인들이 계속 영업할 수 있도록 하자는 원칙에는 동의하더라도, 주거시설이 들어가면 앞으로의 민원은 해결이 어려울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이미 확보돼 있는 항만시설을 없앤다는 점도 거부감을 사고 있다. 항만시설은 수십년 이상 활용해야 할 중요 인프라 중 하나다. 없애긴 쉬워도 다시 만들기는 만만치 않다. 최근에는 남북 경제협력에서 인천항이 중요한 거점을 확보하려면 제1국제여객터미널을 경협 전용 부두처럼 활용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옹진군 관계자는 "해양관광 발전과 선박 대형화 추세에 부합하려면 연안여객터미널을 제1국제여객터미널로 이전해 확정해야 한다"며 "터미널을 남북교류 중심지이자 물류기지 허브로 활용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시 관계자는 "주거지역으로는 적합지 않은 곳이다"라며 "장기적으로 항만이 발전하려면 인프라를 유지하고 키워가야 하는데, 이번 매각은 이런 판단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매각 안하면 터미널 텅 비어…IPA 재정에도 구멍
IPA도 사정이 있다. IPA는 지난 2014년 주민들이 터미널 이전에 반대하기 시작할 때부터 최근까지 민·관·공 TF를 통해 활용방안을 모색해 왔다. 여기에서 합의된 방안이 바로 매각이다. 이미 지난해 개발 설명회를 개최했고, 활용방안 및 매각 전략 수립에 용역비만 4억원을 사용했다.

매각을 접는다고 해도 마땅한 활용방안이 없다는 게 숙제다. 주민들이 원하는 대로 유동인구를 대거 불러 들일 만큼 효과적인 시설이어야 하는데, 그런 대안은 아직 나오지 않고 있다. 남북경협이 언제 얼마나 진행될 지 알 수 없는 상황에서 터미널을 언제까지 비워둘 수도 없는 노릇이다. 재정에도 악영향이다. IPA는 신국제여객터미널과 크루즈터미널 건설에 6705억원을 투입했다. 제1국제여객터미널 매각으로 벌어 들일 수입도 감안한 사업비다.

IPA 관계자는 "5년간 주민과 논의해서 결정한데다, 연안여객터미널로 쓰자는 주장도 부두 높이가 안 맞아 불가능한 이야기"라며 "매각을 철회하려면 공동화 현상을 없앨 수 있는 앵커시설 유치와 IPA의 투자금 회수 방안이 반드시 필요하다"라고 지적했다.

/박진영 기자 erhist@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