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마케팅 살랑살랑 내 마음 콩닥콩닥
봄 마케팅 살랑살랑 내 마음 콩닥콩닥
  • 김예린
  • 승인 2019.0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크우드 프리미어 인천
피크닉 박스 패키지 출시
스벅·이디야 한정판 판매
롯데百 환경 보호 캠페인
▲ 오크우드 프리미어 인천이 봄 상품으로 출시한 '내 마음 콩닭콩닭' 패키지. /사진제공=오크우드 프리미어 인천

▲ 롯데백화점 어플리케이션 전자영수증. /사진제공=롯데쇼핑

본격적인 봄 날씨가 이어지면서 호텔·유통계가 시즌 상품을 쏟아내고 있다. 미세먼지로 야외활동 대신 실내로 몰리는 고객들을 대상으로 한 봄맞이 '호캉스' 아이템부터 봄꽃 테마의 한정판 음료, 차량·홈데코 소품까지 업계마다 봄 마케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오크우드 프리미어 인천은 도심 속 바캉스를 즐길 수 있도록 객실 1박과 함께 수제 닭강정과 음료 2캔이 담긴 피크닉 박스를 제공하는 '내 마음 콩닭콩닭' 패키지를 출시했다. 피크닉 박스는 호텔 36층에 있는 오크 레스토랑에서 수령할 수 있다.

아울러 북미산 소고기 브랜드 스터링실버로 조리한 스테이크를 25% 할인가로 제공하는 프로모션도 진행한다. 메뉴 소진 시까지 한정 기간 진행하는 행사로, 하늘·바다·공원 전망이 펼쳐지는 36층 오크 레스토랑에서 오후 12시~2시에 이용 가능하다.

호텔 관계자는 "초고층에서 광활하게 펼쳐진 송도 센트럴파크를 내려다볼 수 있는 점이 오크우드 호텔만의 매력"이라며 "확 트인 바다와 도시 전망이 펼쳐진 호텔에서 편안하게 휴식을 취하며 소풍을 즐겨보길 바란다"고 제안했다.

인천 영종도 복합 리조트인 파라다이스시티는 실내에서 다양한 활동을 즐길 수 있도록 이달 말 가족형 실내 테마파크 '원더박스(WONDER BOX)'를 개장한다. 국내 최초로 도입되는 어트랙션과 관객 참여형 퍼포먼스, 아시아 최고 수준의 파티시에의 디저트 숍 등 눈과 입이 모두 즐거운 경험을 선보일 예정이다.

원더박스를 미리 체험해 보고 싶은 고객들을 위해 개장 기념 사전 행사인 '헬로 원더박스'도 진행한다. 15일부터 30일까지 이벤트형 쇼핑 아케이드에 얼리버드 티켓 및 카니발 드레스 룸 부스를 마련한다. 얼리버드 티켓은 자유이용권 50% 할인 혜택을 적용해 판매하며, 카니발 드레스 룸에서는 원더박스 메인 공연 '루나 카니발'의 화려한 의상을 입어보고 신비로운 캐릭터로 변신할 기회를 제공한다.

카페는 봄꽃을 테마로 한 한정판 음료·제품으로 소비자들을 끌어당긴다. 스타벅스커피코리아는 19일부터 전국 매장에 한정판 벚꽃 기획상품(MD)을 출시했다. 체리블라썸 음료 3종과 푸드 4종, 벚꽃송이가 핀 텀블러와 머그컵·보온병·키 체인·장우산 등 상품 39종까지 다채로운 봄 신제품 판매에 나섰다.

이디야는 카카오프렌즈와 손을 잡고 대표 캐릭터 '어피치'와 벚꽃을 테마로 한 음료 2종을 출시했다. 카카오프렌즈 콜라보 MD 증정 행사도 진행해, 26일까지 어피치 음료 6잔을 포함한 총 12잔의 음료를 구매한 경우 라이언과 어피치가 새겨진 유리병을 증정한다.

온·오프라인 대형 유통가는 미세먼지 대비 환경보호 캠페인과 관련 상품을 테마로 고객 유치에 나섰다. 롯데백화점은 28일까지 전 매장에서 대기 환경 보호 캠페인 '당신의 봄은 언제나 맑음'을 진행한다. 지류 영수증을 줄여 나무를 보호하고 영수증 제조·폐기 과정에서 발생되는 온실가스를 줄이고자 롯데백화점 앱에서 '전자영수증만 받기'를 설정한 고객 1000명에게 '엘포인트' 5000점을 제공하기로 했다. 전자영수증은 상품 구매 시 엘포인트를 적립하면 모바일 앱에서 확인할 수 있고, 교환·환불도 가능하다.

아울러 미세먼지로 상할 수 있는 피부·건강을 보호해주는 '안티 폴루션 화장품 기획전'을 열어 자외선 차단, 수분 보습, 클렌징 등 3개 테마의 상품들을 할인 판매한다.

쿠팡은 봄을 맞아 봄철 미세먼지와 황사로부터 차량·집을 지킬 수 있는 260만종 상품을 한자리에 선보인다. 카테고리 페이지에서 관련 상품을 ▲세차용품 ▲공기정화용품 ▲유리관리용품 ▲실내관리용품 4개의 테마로 제안하며, 특히 카테고리 개편을 맞아 내달 30일까지 즉시 최대 10% 할인관을 운영한다.

/김예린 기자 yerinwriter@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