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아 소비자시민모임 성남지부 대표
이경아 소비자시민모임 성남지부 대표
  • 이동희
  • 승인 2019.0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는 무조건 보호? … 스스로 주권 찾아야"

경제교육·물가감시·환경운동 등 앞장
소비자운동, 道 넘어 전국적 확산 구상



"소비자 운동은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지속 가능한 발전을 추구하는 다차원적인 시민 활동입니다."

이경아(48) 소비자시민모임(이하 소시모) 성남지부 대표는 21일 인천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고 "시장의 공정성을 확보하는 노력을 통해 경제정의를 이룰 수 있다"면서 "소비자와 생산자가 상생해야 보다 바른 사회로 나갈 수 있을 것이다"고 밝혔다.

이어 "소비자는 이제 무조건 보호받아야 한다는 생각을 버려야 한다. 시민 스스로 소비자 주권을 찾기 위한 노력을 해야 한다"면서 "생산자도 제품생산에서 포장, 가공, 유통에 이르기까지 모든 과정을 투명하게 해야 한다"고 했다.

소시모 성남지부는 1988년 4월1일 설립됐다. 회원 4000여명과 학계, 법조계 등 전문가로 구성된 운영위원, 조사위원 등으로 꾸려져 있다. 소시모 성남지부는 불량식품 추방운동을 시작으로 소비자 보호사업, 안전한 먹을 거리 확보운동, 에너지절약 및 온실가스 감축 사업 등으로 활동영역을 넓히고 있다.

그는 "자원봉사 활동가들이 소비자의 눈높이에 맞춰 경제 및 식생활 교육을 하고 물가 감시, 소비자문제 조사 연구, 환경 운동을 펼치고 있다"면서 "소비자 교육은 사후 피해 구제 뿐만아니라 사전 예방을 위해 하는 것이다. 이 가운데 어린이, 청소년 교육은 매우 중요하다. 책임과 의무를 다하는 소비자로 성장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고 했다.

그는 소비자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의 하나로 집단 소송제를 꼽았다.

"소액, 다수의 소비자 피해를 구제할 수 있는 가장 효율적인 방법은 '집단소송제'입니다. 우리 실정에 맞는 한국판 '디스커버리'(증거개시) 제도와 징벌적 손해배상제도(손해액의 최대 3배 배상) 도입도 서둘러야 합니다."

그는 소비자 권리는 그냥 주어지는 것이 실천적인 삶을 통해 얻어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량생산, 대량유통, 대량소비 사회는 점점 더 스마트해지고 있습니다. 소비자는 불공정 기업과 공정하지 않은 거래의 감시를 게을리 하지 말아야 합니다. 또 공정한 정보 생산 및 제공으로 취약계층 소비자를 배려하는 것이 진정한 소비자운동이라고 생각합니다. 소비생활이 현명하면 시장이 건강해지고 사회는 더 깨끗해 집니다."

그는 예전과 달리 소비자운동이 전문화되고 있지만 인력부족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도 했다.

"시민들이 소비자단체를 지원하고 자원봉사하는 전문 활동가들이 있어야 소비자 권익을 증진시킬 수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 사회는 아직 기부 참여율이 낮고 젊은 활동가 등 전문인력도 부족합니다. 지속적인 교육을 통해 지도자로 양성하고, 이들이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합니다."

이 대표는 성남 뿐아니라 경기도, 전국으로 소비자운동을 확산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했다.

"시민은 소비자이고, 소비자는 시민입니다. '안전성 확보', '투명하고 공정한 시장 확보', '지속가능한 소비와 생산 유형 확보' 등 3가지 틀 안에서 소비자운동을 벌여 나가겠습니다. 소비자상담피해 구제, 사고세탁물심의회, 금융교육, 노인소비자 피해 예방교육 등 다양한 사업을 펴 나가겠습니다."

/성남=이동희 기자 dhl@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