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실련, 인천 패싱 논란 논평
인천경실련, 인천 패싱 논란 논평
  • 박범준
  • 승인 2019.0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경실련은 20일 최근 불거진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의 '인천 패싱(건너뛰기)' 논란과 관련해 논평을 내고 "박남춘 시장과 여당 정치권은 형평성 있는 지역 순회 예산정책협의회를 요구하며 지역 현안 해결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국회의원 보궐선거와 내년 총선을 겨냥한 정치권의 움직임에 국가 경쟁력이 흔들리고 있다"며 "박 시장과 지역 정치권은 시민사회 의견을 수렴해 해묵은 현안과 인천의 경쟁력과 직결된 과제를 엄선해 예산정책협의회에 적극 제안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해양·항만 관련 공공기관의 부산 쏠림 현상을 극복할 '해양항만산업 균형발전 특별법' 제정 요구는 국가균형발전 현안이고 수도권이 이용하는 전력·에너지·쓰레기 시설의 인천 집중 문제도 해법을 찾아야 한다"며 "이 같은 현안들이 조속히 실현될 수 있도록 당 지도부의 약속을 받아야 한다"고 요구했다.

앞서 민주당 지도부는 경남지역 4·3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의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해야 한다며 18일로 예정된 인천 예산정책협의회를 연기했다. 작년 같은 행사 땐 이해찬 당 대표가 불참해 인천 패싱 논란이 불거졌던 터라, 민주당 지도부를 향한 인천시민의 실망감이 커지고 있다.


/박범준 기자 parkbj2@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