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유입 확실" 송도경찰서 건립 나서
"인구유입 확실" 송도경찰서 건립 나서
  • 장지혜
  • 승인 2019.0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경찰청, 인력 신설 요청 … 본청 승인땐 6월까지 타당성 검토
인천지방경찰청이 송도에 경찰서를 건립하기 위한 절차에 착수했다. 경찰서 하나 없는 국제도시라며 주민 민원이 거셌던 터라 귀추가 주목된다.
인천청은 경찰청 본청에 송도경찰서 인력 신설을 요청했다고 19일 밝혔다.

인천청은 송도국제도시 인구가 지속적으로 늘어 치안 수요가 급증하는 만큼 경찰서 유치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본청에 요구한 정원은 총 180명으로 1급지 수준이 될 전망이다.
경찰서가 생긴다면 11공구인 송도동 480의 1 일대가 된다. 도시계획 당시부터 경찰서가 들어오기로 정해진 공공청사 부지다. <위치도>
인천경제자유구역청으로 부터 매입해야 하는 땅값을 포함해 건설 예산은 445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추정된다.

인천경찰청은 본청 역시 인천의 치안수요 확충에 공감하며 요청을 승인할 것이라 관측하고 있으나 이후에 넘어야 할 산이 많다.
경찰청이 승인한다면 행정안전부가 6월 말까지 타당성 검토를 마치고 통과 여부를 정한다. 이어 기획재정부의 정부 예산 투입 적절성 심사와 국회까지 거쳐야 최종 결론이 난다.

하지만 기대만큼 결과가 좋을지는 미지수다. 최근 신축된 검단경찰서와 논현경찰서 지역인 서구와 남동구 인구가 각각 약 50만명에 달한 것에 비해 연수구는 약 34만명에 그치기 때문이다. 이 중 송도지역 인구수는 약 14만명이다. 폭발적인 민원 제기에도 불구하고 예산심사 탈락한 영종경찰서 사례에 비춰 볼때 당장 쉽지는 않을 것이라고 인천경찰청이 내다보고 있다.

인천청 관계자는 "송도지역은 계속되는 인구 유입이 확실하기 때문에 미래지향적으로 본다면 경찰서 신설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장지혜 기자 jjh@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