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교통 임금 인상안 최후 통첩
오산교통 임금 인상안 최후 통첩
  • 김태호
  • 승인 2019.03.1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산교통 노조와 사측이 파업 12일째를 맞이하고 있으나 임금 단체협상에서 월 40여만원의 인상액 차이를 보이며 팽팽이 맞서고 있다.
 
19일 오산시 등에 따르면 오산교통 노조측은 이날 오전과 오후 오산교통 사무실에서 고용노동부 관계자, 오산교통 대표, 노조위원장 등이 만나 최종 인상안에 대한 임금협상을 벌였다.
 
노조는 사측에 타 운수업체와 급여차를 감안한 월 최저임금 인상액(38만원)과 만근 초과수당 포함액, 상여금 400% 등 월 70~80만원 인상안을 최후 통첩했다
 
그러나 사측은 지난달 8일 제시한 월 정액 인상안 33만원을 고수하고 있어 이견차이를 좁히지 못했다.
 
노조 측은 직원들이 회사에 입사한 뒤 적응해 안정적으로 근무해야 하지만 사측의 비상식적인 상여금 제도는 이직 현상을 부추긴다는 입장이다.
 
오산교통노조 김옥랑 조합장은 "운전기사가 부족한 상황에서 비상식적 상여금 제도는 열악한 근무환경을 만들며 직원들을 궁지로 내 몬다"고 주장했다.
 
최성휘 오산교통 재무이사는 "회사 사정이 지역 대형 운수업체보다 열악하지만 직원들의 요구를 수용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무리한 임금인상으로 부도가 나는 것보다 안정적인 운영으로 회사가 발전하고 그 만큼 직원들의 복지도 향상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는 지난 7일 오산교통 파업으로 인해 18개 전 노선에 전세버스 36대를 투입했으나 시민불편이 계속되자 18일부터 18개 노선에 75대를 투입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타 운수업체의 중복 노선 안내 등 대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시는 전세버스(75) 대여비(하루 5000여만원)로 예비비를 사용하고 있다. 시의 올해 일반예비비는 13억 원인데 지난 18일 까지 시가 버스대여비로 사용한 금액은 약 3억원에 달하고 있다.
 
한편 오산교통 노조원 70여명(신고인원 300명)들이 이날 오후 오산시청 옆에서 임금인상안 수용을 촉구하는 집회를 가졌다.


/오산=김태호 기자 thkim@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안나 2019-03-19 20:43:41
빨리 해결좀..불편해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