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 캠프마켓 중금속 씻어낸다
부평 캠프마켓 중금속 씻어낸다
  • 이순민
  • 승인 2019.0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까지 정화 작업
건물 상당수 철거예정
다이옥신 등 독성물질 오염이 확인된 인천 부평미군기지(캠프마켓) 토양이 정화 작업에 들어간다. 캠프마켓 반환 부지 4분의 1 규모인 정화 구역에서 굴착이 진행돼 건축물 상당수가 철거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환경공단은 '캠프마켓 복합오염 토양 정화용역'을 입찰 공고했다고 14일 밝혔다.

용역 기간은 39개월로, 2022년 하반기까지 토양이 정화된다. 사업비는 773억3400만원에 이른다.

정화 구역은 캠프마켓 1단계 반환 구역인 북측 부지다. 전체 반환 규모 44만㎡ 가운데 4분의 1에 해당되는 10만9957㎡ 면적이다. 이 부지는 앞서 환경부가 진행한 캠프마켓 오염 평가에서 선진국 허용 기준의 10배가 넘는 다이옥신류와 납·수은 등 중금속 오염이 확인됐다.

정화는 해당 부지에서 토양에 열을 가해 오염 물질을 분리하고 중금속을 물로 씻어내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안전·정화 시설이 설치되고, 내년 하반기부터 본격적 정화가 이뤄진다.

정화 구역에 들어서 있는 캠프마켓 건축물은 철거되는 운명을 맞을 전망이다. 기본 설계 보고서를 보면 정화 부지에는 총 21개 건물이 있는데, 1개 건물만 굴착 경계에서 벗어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나머지 20개는 정화 작업에 앞서 철거될 가능성이 높은 셈이다. 공정대로라면 용역에 착수된 지 6개월 안에 기존 시설물이 철거된다.

일제강점기 군수공장인 '조병창' 자리에 들어선 캠프마켓에는 역사성을 지닌 근대 건축물 상당수가 남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국환경공단 관계자는 "정화 대상 구역 안의 시설물을 철거할 계획"이라면서도 "문화재 가치가 있는 건물은 일부 남겨두고 정화 작업을 진행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순민 기자 smlee@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