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일보TV 논평]우려되는 중국 火電 증설 /윤관옥 편집국장
[인천일보TV 논평]우려되는 중국 火電 증설 /윤관옥 편집국장
  • 온라인뉴스팀05
  • 승인 2019.0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경기와 이웃한 중국 동부 해안지역에 폐기물 소각장과 화력발전소가 대대적으로 증설되고 있거나 계획 중입니다.
한반도에 대한 중국발 미세먼지 피해가 더욱 심해질 것으로 예상되는 대목입니다. 

중국은 현재 생활폐기물 대부분을 땅에 묻고 있지만, 매립부지 부족과 인구 증가 등을 이유로 소각 처리로 전환하는 중입니다.
문제는 이 시설들이 중국 동부 해안 쪽에 집중되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지리적으로 가장 가까운 인천·경기지역 대기오염에 직접적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염려됩니다.
중국은 현재 244개의 소각시설을 운용 중인데 추가로 121개 소각시설을 건설 중이고, 106개 소각시설 건설도 더 추진 중입니다.

게다가 중국은 향후 2∼3년 안에 석탄화력발전소 464기를 추가로 지을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전국을 통틀어 78기인 한국의 석탄발전소와 비교하면 6배나 많은 규모입니다.
이 석탄화력발전소들 역시 한반도와 가까운 중국 동부지역에 집중돼 있습니다.
중국발 미세먼지가 갈수록 심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우리가 숨 쉬는 대기는 생명체에게 있어 가장 근원적인 생존 요건입니다.
이제 근본적인 대책을 찾는 쪽으로 접근해야 합니다.
나라 밖 요인에 의한 미세먼지 문제에 대해서는 주변 국가들과 다자협의체를 구축해 능동 대처해 나가야 합니다.
나라 안 요인에 의한 미세먼지 저감대책 역시 지금과 같은 미봉책으로는 해결이 요원할 수밖에 없습니다.
승용차 2부제 실시 등 보다 강도 높은 처방이 필요합니다.

이제 더 이상 기온이 내려가거나 바람이 불어주기만 기다리는 자연의 법칙에 기댈 수 없는 상황입니다.

환경단체들은 지은 지 20년 된 화력발전소까지 폐쇄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이런 상황인데도 탈원전 정책을 고수하겠다는 것은 현실을 외면하는 처사로 보여집니다.
푸른 하늘을 위해 버릴 것과 취할 것을 잘 선택해야 할 때입니다.

/인천일보TV media@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