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코빅스, 道 지원받아 ' 폐암 치료제 내성 극복 물질' 개발
온코빅스, 道 지원받아 ' 폐암 치료제 내성 극복 물질' 개발
  • 최남춘
  • 승인 2019.0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내 중소바이오벤처기업이 경기도의 지원을 받아 폐암을 치료할 수 있는 신규 항암 물질 개발에 성공했다.

12일 도에 따르면 도 산하 경기바이오센터와 ㈜온코빅스는 폐암 치료제 내성 극복 신규물질인 GBSA-43 개발에 성공, 지난달 27일 특허를 출원했다.

GBSA-43은 기존 비소세포 폐암(폐암의 80% 차지) 치료제의 단점으로 지적됐던 내성을 극복할 수 있는 물질로, 도는 국내는 물론 세계 시장에서도 충분한 경쟁력이 있다고 보고 있다.

글로벌시장 조사기관 그랜드뷰리서치에 따르면 비소세포 폐암 치료제의 세계 시장 규모는 2016년 기준 72억달러(한화 약 6조7000억원)로 앞으로 10년간 해마다 7.5%씩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도는 이번 신규물질 개발이 도가 추진하는 '2018 제약·바이오산업 기술고도화 지원사업'의 효과성을 입증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기바이오센터는 지난해 제약·바이오산업 기술고도화 지원사업에 참여한 온코빅스와 함께 공동연구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자체 보유중인 초고속대용량 소재검색 시스템(high throughput screening, HTS)을 통해 신규물질개발에 도움을 줬다.

김평원 과학기술과장은 "바이오센터의 첨단 인프라와 전문성을 활용해 신규물질 개발에 성공할 수 있었다"며 "기술과 연구 인력에 한계를 갖고 있는 바이오 벤처 입장에서는 도의 기술고도화 지원사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이날 경기바이오센터가 갖고 있는 'GBSA-43'의 특허 권한을 온코빅스에 이전하는 기술이전협약을 체결했다. 폐암치료제 개발을 추진 중인 온코빅스는 'GBSA-43'를 활용한 신약 개발을 진행 할 계획이다.

/최남춘 기자 baikal@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