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핵심 레프트 곽승석·이재영 6라운드 MVP
인천 핵심 레프트 곽승석·이재영 6라운드 MVP
  • 이종만
  • 승인 2019.0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영, 여자부 기자단 투표 몰표
▲ 곽승석

 

▲ 이재영

 


프로배구 인천 남매 곽승석(대한항공)과 이재영(흥국생명)이 도드람 2018~2019 V-리그 6라운드 MVP에 뽑혔다.


곽승석은 남자부 기자단 투표에서 29표 중 총 14표를 얻었다. 이어 한선수 6표, 정지석 2표, 펠리페 2표, 타이스 2표, 백광현 1표, 가스파리니 1표, 기권 1표가 나왔다.

곽승석은 6라운드 5경기 동안 리시브 3위를 기록하며 공·수 양면에서 활약했다. 곽승석의 활약에 힘입어 대한항공은 16-17 시즌에 이어 세 번째 정규리그 우승을 달성했다.

이재영은 여자부 기자단 투표에서 몰표(29표 중 21표)를 받았다. 이어 문정원 4표, 박정아 1표, 김해란 1표, 알레나 1표, 기권 1표가 나왔다.

이재영은 6라운드 6경기 동안 득점 3위를 기록하는 등 3라운드에 이어 두 번째 라운드 MVP에 뽑히며 흥국생명이 2시즌만에 정규리그 우승을 달성하는데 앞장섰다.

도드람 2018~2019 V-리그 6라운드 MVP 시상은 남자부 챔피언 결정 1차전이 열리는 3월22일 인천계양체육관에서 진행된다. 여자부 역시 챔피언 결정 1차전이 열리는 3월21일 인천에서 시상한다.

/이종만 기자 malema@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